롯데쇼핑, 2분기 영업이익 915억원…전년比 5.7%↑

롯데百·하이마트 흑자..롯데마트·슈퍼는 적자
롯데쇼핑 로고. 이미지ㅣ롯데쇼핑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롯데쇼핑이 롯데백화점의 영업 호조로 2분기 9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냈다. 다만, 롯데마트는 약 34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롯데쇼핑은 올해 2분기 915억원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866억원)보다 5.7%(49억원) 증가했다. 매출은 4조 4564억원으로 1%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769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올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 8조 9033억원, 영업이익 296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5% 감소했다.

롯데백화점은 2분기 매출 764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이 30.4% 증가한 740억원으로 나타났다. 해외패션과 생활가전 상품군 중심으로 매출이 늘면서 국내 기존점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 신장했다. 하지만, 부동산세와 광고판촉비가 전년 동기보다 각각 58억, 40억원씩 늘어나 판관비는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2분기 매출 1조 59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지만, 33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부동산세와 지급수수료등 판관비가 전년 동기보다 81억원 증가하면서 적자 폭이 커졌다. 단,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 해외점포의 매출이 2분기 기준 11.3% 늘었고, 영업이익도 51.2%나 증가했다.

하이마트는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 감소한 1조 709억원, 영업이익은 31.5% 줄어든 458억원을 기록했다. 온·오프라인 시장 간 가격 경쟁 심화로 판매단가가 하락했고, 6월 에어컨 등 계절 가전 매출 부진이 실적 하락의 주 원인으로 지목됐다.

롯데슈퍼 또한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9% 감소한 4736억원에 그쳤다. 롯데마트와 마찬가지로 198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폐점·리뉴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면서 영업적자 폭이 확대됐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올해 2분기는 온-오프라인 간 경쟁이 더욱 심화해 채널 간 최저가격 전쟁이 재발하는 등 그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였다”며 “내실 위주의 효율적인 경영, 온라인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유통 명가로서의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