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2분기 영업이익 681억원…전년比 14.7%↓

백화점 인천점 철수·SSG닷컴 합병 영향..순매출 27.3% 증가
신세계 로고. 이미지ㅣ신세계그룹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신세계가 면세점·호텔 등의 신규 오픈 영향으로 2분기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철수, SSG닷컴 합병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5% 감소했다.

신세계는 올해 2분기 681억원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보다 14.7%(117억원)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243억원으로 전년 대비 53.4%(278억원) 줄었다. 순매출은 1조 50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3%(3232억원)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대비 감소했다. 2분기 순매출은 3674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11.2%(463억원) 줄었고, 영업이익도 328억원으로 21.7%(91억원)이나 빠졌다.

신세계 측은 “인천점 철수 및 온라인 일반상품 SSG닷컴 합병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다만, 대형점포(강남, 센텀, 본점 등) 위주의 기존점은 매출이 5.7% 신장했다. 특히, 명품(27.9%)과 가전(17.1%)의 매출 신장이 두드러졌다.

신세계디에프(면세점)은 시내점(명동) 매출 증가의 영향으로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3.0%(3248억원) 상승한 769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사업초기 영향으로 감소해, 지난해보다 54억원 줄어든 173억원을 나타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분기 매출 3018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2분기 대비 6.5%(184억원) 증가했다. 특히 화장품 매출이 39.7% 성장했는데, 브랜드 ‘비디비치’의 매출이 45.0%나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146억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3억원) 상승했다. 이밖에 센트럴시티와 대구 신세계도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

자회사 중 유일하게 까사미아만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은 250억원으로 약 20% 감소했고, 3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적자전환했다. 이와 관련, 신세계 측은 “신규로 5개 점포가 문을 열고, 4개 점포가 폐점하면서 관련 비용이 늘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