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中 6개도시 신규 취항…국제선 21%가 ‘중국’

난퉁·옌지·하얼빈·장자제 등..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운항 시작
제주항공 중국노선 현황. 그래픽 | 제주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제주항공은 인천~난퉁 노선을 비롯해 중국 6개 도시에 취항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중국 운수권을 배분받아 중국 노선(국제선) 비중을 약 21%까지 늘렸다.

제주항공은 먼저 오는 13일부터 인천~난퉁 노선의 운항을 시작한다. 난퉁은 상하이와 가까운 도시로, 주3회(화·목·토) 일정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어 19일에는 옌볜 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이자 백두산 관광의 관문인 ‘옌지’로 주 6회, 21일에는 ‘하얼빈’으로는 주 3회 운항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도시로의 취항도 이어진다. 20일에는 부산~장자제 노선(주2회), 22일에는 무안~장자제 노선(주2회)에 운항을 시작한다. 이 밖에 무안~옌지 노선(주2회)도 21일에 취항하며, 인천~베이징(다싱국제공항)과 제주~베이징(서우두국제공항), 제주~시안 노선도 곧 운항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8월에만 총 6개의 중국 노선에 신규 취항하게 되면서 제주항공의 기존 10개 노선을 포함해 모두 16개로 늘게 된다. 제주항공의 중국노선은 현재 인천기점 웨이하이와 칭다오, 옌타이, 싼야, 하이커우, 자무쓰, 스자좡, 김해기점 스자좡과 옌타이, 대구기점 베이징 등이다.

이로써 제주항공의 전체 취항 노선은 국내선 6개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선 76개 등 82개로 증가하게 됐다. 전체 국제선에서 중국 노선 비중도 기존 14%에서 21%로 늘어나게 됐다.

한편,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80만 2400여 명으로, 2018년 217만500여 명보다 28% 증가했다. 다만 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최고조에 달했던 2016년 381만 6700명에 비해서는 약 73% 수준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