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법인용 서비스로 확대…“업무처리 간소화”

업무용 차량도 승차공유 서비스로 전환..내달부터 시범서비스 돌입
‘타다’ 의 기본 차량으로 운영되는 11인승 카니발 . 사진 | VCNC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인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법인 전용 서비스인 ‘타다 비즈니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타다’는 9개월 만에 100만 회원을 돌파한 데 이어 법인 이동 시장까지 서비스를 확대한다.

타다 비즈니스는 기업 임직원들에게 업무용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동 내역까지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법인 전용 서비스이다. 타타 앱에서 법인 계정 인증을 받으면 개인 이용자와 동일하게 타다 플랫폼에서 실시간 호출 및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타다측은 서비스 이용 기업에 임직원들의 이동 관련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제공한다. 증빙 프로세스를 간소화함은 물론 기간별 상세 이동 내역 및 결제 내역을 관리 페이지에서 상시로 확인할 수 있어 예산 수립 및 비용 처리 등 리소스를 절감할 수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 출시 이후 업무용으로 타다를 이용하는 고객들과 여러 기업에서 법인 서비스 출시에 대한 문의가 있어 왔다”며 “앞으로도 개인은 물론, 법인, 공공기관 등 이동이 필요한 모든 곳에 편리하고 효율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타다 비즈니스’는 9월 말까지 시범 서비스된 뒤, 10월 이후 정식으로 서비스가 출시될 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