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고양이·웰시코기 소환…SK텔레콤, ‘AR 동물원’ 문 열어

증강현실(AR) 서비스 ‘AR 동물원’ 출시..서울 시작으로 전국 확대
올림픽공원 88 잔디마당에 ‘5GX쿨파크’ 운영..체험·놀이 공간 설치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서울 도심 속 공원에서 거대 고양이와 비룡을 만나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오는 13일 자체 개발한 증강현실(AR) 서비스 ‘AR 동물원’을 출시하고 이달 25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88 잔디마당에 체험공간인 ‘5GX쿨파크’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국에 특정 지역에 네트워크·서비스·혜택을 집중시키는 ‘5G 클러스터’ 전략 중 하나다. SK텔레콤은 e스포츠 경기장 ‘5G 롤 파크’와 전국 해수욕장에 설치한 ‘5GX 쿨비치’에 이어 올림픽 공원에 AR 놀이 공간과 체험공간을 마련했다.

SKT Jump AR 동물원 소개. 자료 | SK텔레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Jump AR 동물원’은 ‘자이언트 캣’, ‘자이언트 비룡’ 등 거대 동물과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미니동물을 증강현실로 만나는 서비스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점프(Jump) AR’로 실행된다.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을 시작으로 전국 단위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림픽공원에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켜고 잔디밭을 향해 카메라를 비추면 거대한 비룡이 화면 속에 등장한다. 미니동물들은 공원 밖에서도 불러올 수 있다.

AR 동물들은 ‘핀치줌’ 기능으로 크기를 키우거나 줄일 수 있다. 화면을 터치하면 동물들이 움직이거나 말풍선이 달리며 상호작용한다. SK텔레콤은 동물과 사진을 찍고 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거쳐 경품을 주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 SK텔레콤 기술로 거대 고양이 털 움직임까지 구현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T 리얼 렌더링 기술’로 AR 동물을 구현했다. ‘초실감 렌더링’ 기술과 ‘환경반영 렌더링’ 기술로 초고화질 시네마급 시각효과를 연출했다. 또한 ‘모바일 최적화 렌더링’ 기술로 스마트폰 화면에서도 고품질 그래픽 렌더링 결과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SKT 5GX 쿨파크 소개. 자료 | SK텔레콤

‘시각 특수효과’ 대표적 기술인 ‘퍼 시뮬레이션’과 ‘유체 역학 시뮬레이션’이 초실감 렌더링 기술과 결합해 거대 고양이 앞발에 있는 털 움직임 등을 모바일 환경에서 구현할 수 있었다. 장소와 질감·색감에 영향을 미치는 조도, 채도, 산란 정도를 반영하는 ‘환경 반영 렌더링’ 기술도 적용됐다.

이외에도 거대 고양이가 실제로 잔디밭에 앉은 것처럼 보이도록 실제 영상 데이터와 합성하는 블렌딩 기술도 활용됐다. SK텔레콤은 T 리얼 기술과 몰입형 미디어가 결합하면 교육, 광고,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응용 분야가 넓어진다고 설명했다.

◇ 갤럭시노트 10 블루 체험공간·야외 놀이 공간 운영

5GX 쿨파크가 조성된 88 잔디마당에는 약 15M 높이 실조형물 자이언트 캣과 각종 체험공간이 설치됐다. ‘5GX 체험존’에서는 6.8인치 화면에 SK텔레콤에서 독점 제공하는 색상이 적용된 ‘갤럭시노트10 블루’를 사용해볼 수 있다.

‘AR 동물 체험존’은 실제 동물원처럼 울타리를 치고 AR 동물을 찾는 공간이다. ‘쿨존’에서는 물총 싸움과 트램폴린을 즐길 수 있다. AR 동물원 서비스는 5GX쿨파크 행사가 종료된 뒤에도 애플리케이션으로 실행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클러스터를 중심으로 AR·가상현실(VR) 기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에게 색다른 즐거움과 혜택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