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내 편의점, 月 임대료는 얼마일까?

서울교통공사 ‘1~8호선 지하철 역사내 편의점 현황’ 자료 분석
5호선 광화문역 세븐일레븐, 月임대료 약 2500만원으로 최고
GS25 운영 중인 7호선, 점포당 평균 月임대료 약 1000만원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내 편의점 세븐일레븐. 월 임대료가 약 2500만원에 달해 지하철 내 편의점들 중 가장 비싸다.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서울 1~8호선 지하철 역사 내 편의점 중 월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세븐일레븐이 운영 중인 5호선 광화문역 편의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점포당 평균 월 임대료가 가장 비싼 노선은 GS25가 운영 중인 7호선으로, 월 임대료가 약 1000만원에 달했다.

12일 인더뉴스가 서울교통공사에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입수한 ‘1~8호선 지하철 역사내 편의점 현황’에 따르면, 현재 지하철 역사내 운영 중인 편의점은 총 187개이며, 점포당 평균 월 임대료는 약 805만원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호선별 편의점 수는 7호선이 49개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5호선(45개), 6호선(35개), 2호선(22개), 8호선(15개), 3호선(14개), 4호선(5개), 1호선(2개) 순이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 역사 내 편의점 월 임대료 상위 10곳. 표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5호선 광화문역 내 세븐일레븐(56.0㎡)으로 2534만원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2호선 잠실역 내 CU(21.3㎡, 2174만원), 7호선 신중동역 GS25(65㎡, 2040만원), 6호선 합정역 GS25(45.0㎡, 1981만원), 2호선 신촌역 세븐일레븐(44.42㎡, 1858만원) 순이었다.

다만, 단위면적(3.3㎡)당 임대료는 2호선 잠실역 CU가 약 334만원으로 점포 면적이 더 큰 세븐일레븐(149만원)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따라서, 평당 임대료로 따지면 2호선 잠실역 CU가 지하철 내 편의점 중 가장 비싼 편의점이라고도 볼 수 있다.

반대로 월 임대료가 가장 싼 곳은 3호선 홍제역 CU(16.8㎡)로, 56만원에 불과했다. 3호선의 경우 압구정역과 신사역 내 편의점(월 임대료 약 1000만원~1100만원)을 제외하면 점포당 평균 임대료가 약 260만원 대로 다른 노선에 비해 저렴했다.

서울 지하철 3호선 홍제역 내 편의점 CU. 월 임대료가 약 56만원에 불과하다.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1~8호선 가운데 점포당 평균 월 임대료가 가장 비싼 노선은 7호선으로, 996만원이다. 그 다음은 6호선(886만원), 2호선(881만원), 8호선(822만원), 5호선(684만원) 순이다.

지하철 1~4호선은 개별 점포 단위로 입찰을 하기 때문에 브랜드 편의점과 개인 편의점이 혼재한다. 반면에 5~9호선은 노선 전체를 두고 입찰하기 때문에 거대 자본을 동원할 수 있는 브랜드 편의점이 독식하는 구조다.

현재 5호선은 세븐일레븐이 독점 운영 중이며, 나머지 6~9호선은 GS25가 독차지하고 있다. 특히, GS25는 지난 4월에 CU가 운영해 오던 9호선 1단계 구간(개화~신논현, 25개)을 공개입찰을 통해 가져오기도 했다. 계약 기간은 1회 연장(5년) 포함 최대 10년이다.

기존 9호선 2단계(언주~종합운동장, 4개), 3단계 구간(삼전~중앙보훈병원, 8개)을 보유 중인 GS25는 이로써 9호선 내 편의점 전체(37개)를 독식하게 됐다.

서울교통공사가 제공한 ‘9호선 2,3단계 지하철 역사 내 편의점 현황’에 따르면, 9호선 2단계 구간의 월 임대료는 4개 점포 합산 총 1388만원, 점포당 평균 347만원이다. 3단계 구간의 월 임대료는 8개 점포 합산 총 2101만원, 점포당 평균 263만원이다.

한편, 9호선 1단계 구간의 경우 운영 주체가 공공기관인 서울교통공사가 아닌 서울시메트로9호선(주)인 관계로 정보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와 관련, GS25 관계자는 “지하철 내 편의점 임차료는 따로 확인해 드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1
댓글 남기기

newest oldest
Soo

시발 지하철 다망해라.폭파시키고싶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