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베이커리로”…서울신라호텔, ‘한양도성 스팀케이크’ 선보여

한양도성의 고색창연한 전통미, 성곽돌 모양의 카스텔라에 담아
전통 떡시루 방식으로 쪄내 폭신하고 부드러운 특별한 식감 구현
한양도성 스팀케이크. 이미지ㅣ호텔신라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홍콩의 제니쿠키, 대만의 누가크래커와 처럼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베이커리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정성을 다했습니다.”

한양도성 다산성곽길 구간에 인접한 서울신라호텔이 한양도성을 모티프로 프리미엄 디저트를 개발해 한국의 맛과 멋 알리기에 나섰다.

13일 서울신라호텔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는 원재료부터 포장 디자인까지 한국적인 요소를 한껏 담은 ‘한양도성 스팀케이크’를 내일(14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서울신라호텔 측은 “‘한양도성 스팀케이크’는 기념품 및 선물용 고품격 디저트를 찾는 국내외 여행객들을 위해 특별히 개발한 상품이다”며 “스팀으로 쪄낸 빵의 촉촉함과 카스텔라의 달콤함을 접목했고, 한양도성의 성곽돌을 형상화해 빵의 외형을 디자인했다”고 소개했다.

서울신라호텔에 따르면 ‘한양도성 스팀케이크’의 가장 큰 특징은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식감이다. 유화제나 방부제를 사용하지 않고, 각 단계별로 넣는 재료와 온도를 신중하게 조절해 만든다. 인위적으로 빵을 부풀릴 때 사용되는 인공재료 없ㅇ도 폭신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달걀과 꿀 등을 섞을 때는 중탕한 후 거품을 내고, 버터와 우유도 끓여서 녹였다가 식히는 과정을 거쳤다고.

빵을 익힐 때는 ‘콤비스티머’라는 고가의 장비가 사용된다. 증기와 열을 함께 가열해 찌는 ‘떡시루’의 원리를 활용한 것. 달콤한 맛에 한국 전통 식재료인 검은깨(흑임자)·마·백년초로 멋을 냈다.

서울신라호텔은 포장 디자인과 케이스에도 공을 들였다. 해당 상품은 성곽돌 모양의 총 9개 사각형 스팀케이크가 한 상자 세트로 담겼는데, 여기에 한양도성 사진과 설명이 담긴 안내문이 동봉된다.

또, 포장 디자인도 한양도성의 고색창연한 전통미를 담아내도록 구성됐는데, 특히 오동나무로 만든 케이스에는 옛 서울 지도인 ‘수선전도(首善全圖)’를 찍어 품격을 더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홍콩의 제니쿠키, 대만의 누가크래커와 같이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베이커리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정성을 다했다”며 “고객들이 고품질의 디저트로 한국의 맛을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지난 5월 역사체험 문화축제인 ‘다산성곽길 예술문화제’를 중구청과 함께 개최한 바 있으며, ‘한양도성 다산성곽길 해설사 프로그램’을 투숙객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하는 등 한양도성을 알리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