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통 트인 조선업계…3개월 연속 수주량 1위

7월 수주량 27만CGT로 중국 제쳐..글로벌 발주량의 ‘절반’
글로벌 누적 발주량 전년비 43% 감소..한국만 2% 증가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사진 | 현대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한국 조선업계가 7월에도 글로벌 수주량 1위를 차지해 3개월 연속으로 중국을 제쳤다. 글로벌 발주량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한국만 유일하게 수주잔량이 소폭 증가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는 7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55만CGT·25척) 가운데 절반(27만CGT·10척) 가까이 수주해 1위를 지켰다. 중국(20만CGT·11척)은 3개월 연속으로 한국에 이은 2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누적 수주량에서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p까지 차이가 벌어졌다. 하지만 7월까지 집계 결과 중국 474만CGT(40%), 한국 374만CGT(32%)로 8%p 가까이 격차를 좁혔다. 특히 전세계 발주량이 지난해 대비 43% 줄어든 가운데 7월 말 수주잔량은 중국(-9%)과 일본(-24%)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한국은 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까지 국가별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474만CGT(197척·40%)으로 1위, 한국은 374만CGT(92척·32%)로 2위다. 이어 일본 145만CGT(78척·12%), 이탈리아 114만CGT(15척·10%) 순으로 뒤를 이었다.

7월 말 기준으로 전세계 수주잔량은 지난달 대비 225만CGT(3%) 감소한 7727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중국과 일본, 한국 모두 77만CGT, 70만CGT, 56만CGT씩 줄어들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보면 중국과 일본이 각각 280만CGT(9%), 428만CGT(24%)씩 크게 감소한 반면, 한국은 47만CGT(2%)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95만CGT(36%)에 이어 한국 2031만CGT(26%), 일본 1365만CGT(18%) 순이다.

선종별로는 7월 유조선 발주는 작년 대비 51%(64만CGT → 97만CGT) 증가했다. 반면 140K㎥급 이상 LNG선은 30%(293만CGT → 206만CGT), 1만 2000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은 50%(114만CGT → 57만CGT)씩 감소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