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코리아, 일본산 ‘오리가미·말차’ 발주 사실상 중단

“오리가미 시리즈·비아 말차 추가 발주없어..불매운동·판매부진 영향”
스타벅스 로고 간판. 사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일본 제품을 불매 운동이 거센 가운데 스타벅스 코리아도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되는 일본산 제품의 발주를 사실상 중단했다.

13일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에 따르면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의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어로 종이접기를 뜻하는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추출식 커피 제품이다. 스타벅스는 현재 ▲오리가미 파이크 플레이스 로스트 ▲오리가미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 ▲오리가미 카페 베로나 등 총 4종의 오리가미 시리즈를 판매중이다. 또, ‘비아 말차’는 집에서 간편하게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소포장 된 제품이다.

스타벅스가 발주 중지까지 검토하고 나선 데에는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1300개가 넘는 매장 수와 비교해 하루 판매량이 100∼200개에 불과할 정도로 사실상 거의 팔리지 않는다는 점도 함께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 제품이 실제로 매장에서 철수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수입 관행상 수개월, 혹은 1년 전에 미리 발주하므로, 이미 주문된 물량이 소진될 때까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방사능 안전 문제에 대한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스타벅스는 이에 대해 “‘오리가미’는 일본에서 만들어지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 생산지 역시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곳이고,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스타벅스는 녹차 제조 원료와 녹차 티백의 원재료를 지난 2013년부터 제주산으로 변경해 국산화를 마쳤다. 또한 ▲문경 오미자 피지오 ▲이천 햅쌀 라테 ▲광양 황매실 피지오 ▲공주 보니밤 라테 등 다양한 국내 지역 상생 제품도 지속해서 선보이고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완제품 상품 외에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사용하지 않는다”며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