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상반기 당기순익 7566억…전년 동기比 47.7%↓

지난해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익 제외하면 622억 증가..RBC비율도 352%로 48p 상승
삼성생명 본사. 사진ㅣ삼성생명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삼성생명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7566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1조 4459억원)와 비교해 6893억원(47.7%) 줄었다고 13일 공시했다. 다만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622억원이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영업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신계약 APE(연납화 보험료)는 지난해 2분기(6582억원)보다 0.8% 증가해 6636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이익기여도가 높은 보장성 신계약 APE는 4304억원에서 4836억원으로 12.4%가 증가했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올해 2분기 58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40.2% 증가했다. 이와 관련 삼성생명 관계자는 “보장성 보험 상품 판매 활성화를 통한 영업 호조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총자산은 301조 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5.7% 증가했으며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RBC비율도 304%에서 352%로 증가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