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역대 최고 매출에 삼복 특수 겹쳐 ‘웃음꽃’

올 상반기 가맹점 월 평균 매출 전년比 38% 상승..초복·중복·말복 등 ‘삼복’날 매출 평균 30% 증가
bhc치킨의 인기 메뉴인 뿌링클. 사진ㅣbhc치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bhc치킨의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다. 올해 들어 창사 이래 최고 매출을 기록 중인 가운데, 여름철 ‘삼복 특수’라는 호재까지 겹쳐 매출이 급상승하고 있다.

bhc치킨은 올해 초복의 일 매출이 전년 대비 55% 상승하는 등 초복과 중복, 말복의 ‘삼복’ 매출 상승률 평균이 약 30%에 달한다고 13일 밝혔다.

bhc치킨 관계자는 “지난해 삼복 시즌에 해당하는 7월과 8월에 각각 초복과 말복이 월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며 “올해도 어김없이 해당 월에 각각 월 매출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hc치킨은 올 들어 창사 이래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올 상반기 가맹점 월 평균 매출이 전년대비 38% 상승했으며, 지난 4월에는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무려 49% 증가함에 따라 올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

여기에 ‘삼복 특수’라는 호재까지 겹쳤다. 최근 복날 보양식 메뉴로 치킨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bhc치킨을 비롯한 치킨 업계는 복날 시즌마다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보양식 트렌드가 삼계탕에서 치킨으로 옮겨간 영향이 컸다.

특히 bhc치킨의 올 초복 매출은 전년 대비 무려 55% 상승했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초복을 맞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 메뉴인 치킨 주문량이 늘어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본사에서 ‘가맹점 영업시간 준수 방침’을 적용해 점심시간이나 비교적 이른 시간에 주문하는 소비자들에게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매출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장은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지속적으로 두 자릿수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는데, 이는 본사와 가맹점의 신뢰를 기반으로 이뤄낸 쾌거”라며 “본사와 가맹점이 각자 본연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고객분들께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출시 이래 매출 순위 1위를 지키고 있는 bhc치킨의 대표 메뉴 ‘뿌링클’은 복날에도 어김없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판매 순위 1위에 올랐다. 뿌링클의 뒤를 이어 2위와 3위는 각각 ’후라이드 치킨‘과 ’맛초킹‘이 차지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