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매출 5053억 원…전년 동기比 62%↑

상반기 최초로 매출 5000억원 돌파
올 상반기에 작년 연간 매출의 71% 달성
사진ㅣ셀트리온헬스케어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셀트리온 헬스케어가 올해 첫 ‘1조 클럽’ 가입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상반기 최초로 매출액 5000억원 돌파를 발표했다. 2019년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50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7억, 당기순이익은 143억원으로 각각 21%, 80% 감소했으며, 분기 기준으로는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분기 2205억원 대비 29% 증가한 2848억원을 달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이번 상반기 매출은 전년도 연간 매출의 71%에 해당하는 규모”라며 “매출 구조가 하반기로 갈수록 확대되는 특성을 감안한다면, 올해 유의미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미국 론칭을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 모두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5조원 규모의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등재가격(list price)이 유럽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미국에서의 트룩시마 판매가 향후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미국 정부는 단계적 치료(step therapy) 허용, 상호교환성(Interchangeability) 최종 지침 발표 등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우호 정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트룩시마가 미국 시장에 가장 먼저 진출하는 퍼스트무버(First mover)라는 점,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가 항암 의약품 마케팅 역량이 뛰어난 점 등을 이유로 회사 측은 미국 리툭시맙 시장 선점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 시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꾸준한 판매를 기록한 가운데 아시아·중동·중남미 지역 등 성장시장에서 3개 제품의 처방이 증가함에 따라 상반기 최초로 5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격이 좋고 시장이 큰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의 론칭을 앞두고 있고,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의 경우 현지법인을 통한 직접판매(직판)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굵직한 이벤트들을 통해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