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삼성생명 저금리·손해율 등…목표주가 10% 하향

저금리·환헤지비용·손해율 등 경영환경 자체적 노력으로 해결 어려워
표ㅣ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삼성생명에 대해 “저금리, 환헤지 비용, 손해율 등 경영환경은 자체적 노력으로 해결이 어렵다”며 금리와 낮아진 업종 멀티플을 고려해 목표주가를 9만원으로 10% 하향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다.

윤태호 한투증권 연구원은 “국고채 10년물 수익률이 1.25%로 연초 대비 69bp 하락했다. 기준금리 1.5%보다 낮은 수준이다.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고 자산 듀레이션을 늘려야 하는 보험사의 계획을 고려하면 장기채가 오르기 어려운 환경이다”며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 시중금리 하략으로 변액보증옵션 적립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여 연말 실적은 변동이 커질 여지가 있다” 전망했다.

또한 윤 연구원은 “삼성생명은 사업비차익 개선 및 계열사 이익 기여도(배당수익, 연결이익)를 높이며 실적 방어를 위해 노력 중이다. 안타까운 점은 악화된 경영환경(저금리, 환헤지 비용, 손해율 등)은 회사의 자체적 노력으로 해결이 어렵다는 점인데, 역마진 부담으로 이익 증가를 이어가기가 만만치 않다”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다만, 회사는 적극적인 자산 매각을 통해서 이익을 최대한 방어, 배당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순이익 1조 792억원 가정, 전년 전자 매각이익(주당배당금 660원)을 배당재원에 포함하면 주당배당금은 2650원, 배당수익률은 3.9%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