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평창남북평화영화제’ 개막식 만찬주로 ‘백세주’ 제공

강원도 본사·양조장 둔 국순당..백세주·1000억 유산균 막걸리 제공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 사진 | 국순당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강원도 횡성에 본사와 양조장을 둔 국순당이 강원도에서 열리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에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제공한다. 해당 제품은 만찬주·개막식·영화인의 밤·해단식 등에 쓰일 예정이다.

국순당은 강원도 최초 국제 영화제인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PIPFF)의 주요 행사에 만찬주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1st PIPFF)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평창과 강릉에서 열린다. 강원도에서 열리는 최초 국제영화제로 강원도·평창군·강릉시가 후원한다. 개막식은 평창올림픽스타디움 야외마당에서 개최하고, 총 33개국의 영화 85편을 소개한다.

국순당은 강원도 횡성에 본사와 양조장을 둔 기업으로 이번 영화제의 성공을 위해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등 우리 술을 협찬했다.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개막식·영화인의 밤·해단식 등 주요행사에 만찬주로 제공된다. 백세주는 주요 내빈 행사에 사용된다.

만찬주로 제공한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한 병에 식물성 유산균이 1000억 마리 이상 들어 있는 유산균 강화 막걸리다. 국산 쌀만을 사용해 우리 쌀 소비 촉진 기여를 인정받아 ‘2019 쌀가공품 품평회’에서 Top10 브랜드로 선정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영화제의 주요 내빈 행사에 사용되는 백세주는 출시한 지 27년 되는 약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으로 선정한 ‘2015 우수문화상품’에 주류 최초로 지정된 바 있다. 국순당은 “단순한 전통주를 넘어 우리나라 문화상품으로 인정받은 우리 술”이라고 설명했다.

국순당 관계자는 “국순당은 강원도에 본사·양조장을 둔 우리술 대표 기업”이라며 “강원도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국제영화제에 강원도에서 빚은 우리 술이 만찬주 등으로 소개되어 강원도 천혜의 자연환경과 우리 술을 알릴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