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픽스 하락세 지속…변동형 주담대 금리 내린다

신규취급액 기준 1.68%..전월比 0.1%p↓
표 | 은행연합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변동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는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줄어들 예정이다

16일 은행연합회는 7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68%로 지난달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고 공시했다.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도 1.66%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하락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1.96%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내렸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NH농협, 신한, 우리, SC제일, KEB하나, IBK기업, 국민, 한국씨티은행)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 또는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한다. 코픽스가 하락함에 따라 이와 연동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낮아질 전망이다.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

이에 은행연합회는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이러한 코픽스의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