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영상·사진 몰입감 UP…멀티 태스킹 경험도 재미있어

6일 갤럭시 폴드 출시 앞두고 미디어에 선공개..7.3형 대화면으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어
디스플레이 3분할로 인터넷·문자·영상 동시에 가능..초고가 스마트폰으로 중장년층 타깃일듯
갤럭시 폴드 멀티 태스킹 기능을 활용해 3분할한 디스플레이. 인터넷과 지도, 사진 갤러리 앱을 켰다.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기존 스마트폰의 2/3 크기에 다소 두꺼운 모양. 가능하면 얇으면서 가볍고, 디스플레이가 큰 스마트폰과는 결이 다르다. 접었을 때 크기는 기존 스마트폰보다 작지만 손에 쥐거나 바지 주머니에 넣었을 때 느껴지는 존재감은 컸다.

화면을 펼쳤을 때는 완전히 다른 경험이 된다. 국내 첫 폴더블 스마트폰인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이야기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출시 하루를 앞둔 5일 미디어에 먼저 공개했다. 지난 5월 갤럭시 폴드 정식 출시 이후 4개월이 지난 후 공개됐기 때문에 오랜 기다림 끝에 직접 갤럭시 폴드를 만져볼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의 첫 인상은 손에 쏙 들어오지만, 두껍고 꽤 무겁다는 느낌이었다. 갤럭시 폴드는 62.8mm, 폭이 15.7mm ~17.1mm(힌지 부분)로 한 손에 쏙 잡히는 컴팩트한 사이즈다. 접혔을 때의 모습은 오히려 초창기 스마트폰 모형과 비슷했고, 얇은 책 같았다. 갤럭시 폴드는 스페이스 실버(Space Silver)와 코스모스 블랙(Cosmos Black)으로 출시된다.

지난 봄 갤럭시 폴드의 출시 발목을 잡았던 힌지와 화면보호용 필름은 업그레이드 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정교한 이중 구조 힌지를 적용해 반복적으로 접고 펼쳐도 제품이 변형되지 않는 내구성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추가적으로 상∙하단에 적용한 보호캡 등이 추가적으로 적용돼 외부 이물질로부터 제품을 더 잘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 갤럭시 폴드 힌지 부분. 사진 | 삼성전자

펼쳐 본 갤럭시 폴드는 접혔을 때랑 전혀 다른 느낌이다. 디스플레이는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더 얇은 복합폴리머 소재를 적용했다. 반복적으로 접었다 폈을 때 디스플레이 층간 미끄러짐이나 분리 현상이 없도록 새로운 종류의 접착 기술을 사용하는 등 기존과 다른 제작 공정을 거쳤다.

7.3인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판매되는 스마트폰 중 가장 크다. 실제 영상과 게임, 매거진, 이메일 등 화면을 켰을 때 시원한 느낌이 몰입감을 높였다. 갤럭시 폴드에서 가장 알려진 기능인 멀티 태스킹 경험도 꽤나 신선했다. 가장 큰 화면에 인터넷 창을 띄우고, 유투브와 메일을 동시에 연결했다. 화면 크기를 넓히고 싶으면 각 화면 테두리에 손가락을 움직여 크게 하거나, 위치를 바꿀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의 경우 동영상을 보면서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멀티 태스킹이 가능하지 않는다. 최근 출퇴근길 유투브 동영상을 즐겨보는데, 중간에 문자나 카카오톡이 오면 화면을 옮겨서 답을 한 후 다시 동영상으로 복귀해 번거로움이 컸다. 하지만 갤럭시 폴드는 한 화면에서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눠 여러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앱 연속성도 지원한다. 예컨대, 갤럭시 폴드를 접은 채로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오늘 저녁 친구들과 약속 메시지를 수신하고, 약속 장소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 후 스마트폰을 펼치면 지도 화면을 중단없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폴드로 셀피 찍는 모습. 사진 |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는 커버 디스플레이에 1개, 안쪽에 2개, 후면에 3개 총 6개 카메라를 탑재했다. 후면에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카메라의 듀얼 카메라로,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로 편리하게 셀피를 촬영할 수도 있다.

펼친 상태에서 카메라 앱을 켰더니,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속 화면이 꽉찼다. 실제 갤럭시 폴드 후면의 123도 화각의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와 7.3형 대화면으로 가능한 확장된 뷰파인더로 시야가 확장된 촬영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셀피용 바꿨는데, 7.3인형 디스플레이에서 바라온 얼굴이 시원하게 느껴졌다. 800만 화도 심도 카메라인 데다 라이브 포커스 기능으로 흔들림없이 찍을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엔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이 적용됐다. 움직임이 많은 활동에서도 선명하고, 안정적으로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사진이나 영상으로 소통하는 세대가 늘어나면서 UHD급 동영상 촬영을 지원해 더 생생하게 친구나 가족들과 일상을 공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는 총 2개가 탑재됐다. 여러 개의 서로 다른 용량의 배터리를 하나의 배터리처럼 동시에 컨트롤 가능한 듀얼 배터리 시스템을 탑재해 장시간 사용하기에도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무선 배터리 공유를 통해 다른 스마트폰이나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도 충전할 수 있다.

그 동안 갤럭시 폴드 실물이 궁금했던지라 1시간의 체험시간이 금방 지났다. 화면을 여러 개로 분할 가능한 멀티 태스킹과 카메라 기능이 탐났다. 하지만, 240만원에 육박하는 갤럭시 폴드의 가격을 확인한 순간 구매 의욕이 사라졌다. 초프리미엄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의 타깃은 비즈니스를 하는 고객이다. 젊고 힙한 고객층보다는 고가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중장년층 고객이 주타깃층인 것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