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 최초 라이다 기반 정밀측위 기술 개발…자율주행 앞당겨

‘비전 GPS(Vision GPS)’ 개발..라이더 센서와 고정밀 GPS 결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자체 개발한 정밀 측위 기술로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겼다.

KT는 세계 최초로 ‘라이더(LiDAR)’ 기반 정밀 측위 기술인 ‘비전 GPS(Vision GPS)’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비전 GPS는 라이더 센서와 고정밀 GPS를 결합한 기술이다. 라이더란 레이저를 발사해 물체에 반사되며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정보를 얻는 기술이다. 레이더(Radar), 카메라와 함께 자율주행차에 탑재되는 필수 장비 중 하나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 사진 | 인더뉴스

KT는 라이더 센서와 고정밀 GPS를 결합하면 위치 측정 정확도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고정밀 GPS는 건물이 많은 도심에서 성능이 저하를 일으킨다. 위치 정확도가 수 미터 오차로 벌어져, 사실상 주행이 불가능하다. 위성 신호가 빌딩에 반사되며 엉뚱한 위치가 잡히기 때문이다.

이번에 KT가 자체 개발한 기술은 라이더 영상에서 추출된 특징점 변화를 인식해 이동 거리와 위치를 산정하는 방식이다. 도심지역 3D 영상 데이터베이스를 따로 구축할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날씨 영향을 크게 받는 카메라보다 안정적인 측위 결과를 내놓는다.

KT는 지난 6월 강남대로에서 비전 GPS 정확도 검증을 진행했다. 자체 제작한 정밀지도에서 비전 GPS 기반 측위와 GPS 기반 측위 성능을 비교했다. KT에 따르면 GPS는 도심에서 성능이 불안정했다. 반면, 비전 GPS는 전 구간에서 차선 구분이 가능할 정도로 정확도가 높게 나타났다.

또한 KT는 이때 비전 GPS를 5G-V2X 단말에 탑재해 시스루(See-Through) 기술 시나리오를 검증했다. 이는 전방 차량 영상을 후방 차량에 전달해 후방 운전자 시야 확보를 돕는 기술이다.

비전 GPS는 차량 두 대가 동일 차선에서 주행할 때에만 앞차에서 찍은 전방 영상을 뒤차에 전달한다. 따라서 수많은 차량 중 앞뒤 차량 간 시스루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KT는 비전 GPS가 적용되면 GPS 성능 저하에 따른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도심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기본적으로 라이다 센서와 GPS를 모두 탑재하고 있어 추가적인 하드웨어 비용도 줄이게 된다.

현재 KT가 활용하는 라이다 가격은 500만 원에서 600만 원 수준이다. 자율주행차 시장이 커지면 수요 증가에 따라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며 저가 라이더 제조업체들도 성장하는 추세다. 100만 원 이하로 떨어지는 시점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KT는 지난 8월 실시간 이동 측위 위치정보 시스템 ‘GPS-RTK(Real Time Kinematic)’을 적용했다. 위치 정확도가 수십 센티로 자동차 전용 도로나 외곽도로에서는 이미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GPS-RTK 보정 정보 인프라를 KT 네트워크에 적용했다. 소프트웨어 기반 저가 GPS-RTK 수신기를 개발해 이를 제주 C-ITS 실증 사업에 쓰이는 렌터카 3000대에 우선 제공할 예정이다.

비전 GPS를 GPS-RTK와 결합해 올해까지 실증을 마치고 내년부터 KT 자율주행차량에 탑재해 도심지역까지 자율주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종 목표는 비전 GPS를 클라우드에 올리는 것이다. 서버에서 주변 차량 정보를 모두 취합해 판단하는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 이는 엣지 클라우드 등 5세대(5G) 이동통신 저지연 특성이 뒷받침하게 된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KT는 지난 수년간 정밀 측위 기술 개발에 노력해왔다”며 “그 결과인 비전 GPS가 자율주행차에 적용되면 모든 차량이 지금보다 안정적으로 도심에서 주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