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에 가족·택배 사칭한 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증정 위장한 문자 발송 증가
사진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금융당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가족·친지 등을 사칭하거나 택배·결제문자 사칭, 일반 전화번호로 위장한 보이스피싱이 증가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0일 금융위원회는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 및 핵심대응요령을 배포하는 한편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수단 등을 활용한 집중홍보와 지역밀착형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에는 명절 인사 등으로 위장해 자금 이체를 요구할 수 있다”며 “070으로 시작하는 광고성 번호가 아닌 일반 지역 번호, 휴대전화 번호, 공공기관 전화번호 등도 보이스피싱에 이용되고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추석 연휴에는 택배 조회나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 예매권 결제·증정을 위장한 스미싱(문자를 이용한 피싱) 문자가 다수 발송돼 주의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 △저금리, 정부지원 대출상품이 가능하다며 선입금 요구 △검찰·경찰·금융감독원이라며 안전계좌로 이체 요구 △계좌 비밀번호, 인증서 비밀번호 등 개인금융정보 요구 △가족 납치·협박 등을 통해 금전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화로 자금이체를 요구하거나 전화·문자로 대출을 권유받을 경우,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아 상환하면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는 제안은 보이스피싱 수법이므로 의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출처가 불명확한 파일·이메일·문자는 클릭하지 말고 삭제해야 하며 금감원 팝업창과 함께 금융거래정보 입력을 요구하는 것도 100% 보이스피싱이다.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었을 경우 즉시 신고하고 피해금 환급을 신청해 추가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유동인구가 많은 KTX·고속버스·지하철 등에 최근 제작한 보이스피싱 사기예방 홍보동영상을 집중방영하고 경찰청·금융권과 공동으로 전국 주요도시 역사 등에서 피해예방 홍보자료 배포와 캠페인을 실시한다.

또 16개 광역시·도청 및 보이스피싱 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182개 시·군·구청 게시판에 피해예방 포스터를 부착하고 지자체 홈페이지와 청사 전광판에 홍보동영상을 게시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