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동자들 “박스에 손잡이 설치해 달라”

마트노조, 서울고용노동청서 기자회견 개최..“근골격계 질환자 집단 산재신청 계획”
마트노조는 10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박스 손잡이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트 노동자들이 손잡이가 설치된 박스를 직접 들고 있는 모습.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명절 물량에 마트 노동자 허리 휜다, 박스 손잡이를 설치하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소속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은 10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절 시기 증가된 물량과 상시적인 중량물 작업으로 마트 노동자들의 근골격계 질환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고용노동부의 즉각 점검과 박스 손잡이 설치, 포장단위를 소규모로 바꿔달라”고 촉구했다.

마트노조가 지난 6월 5177명의 현장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근골격계 질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량물 진열작업으로 인해 구체적으로 질환을 의심할 수 있는 노동자들이 조사 대상자의 56.3%(2914명)로 나타났다. 또한, 실제 병원 치료를 받은 경험도 69.3%(3587명)에 달했다.

마트에서 주로 근무하는 40~50대 여성 노동자들은 후방창고에서 매장에 상품을 진열하기까지 주류, 음료, 세제 같은 무거운 상품이 담긴 박스를 하루 평균 345개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25kg 이상 물체를 1일 10회 이상 드는 작업에 노출되는 경우가 29.8%, 10kg 이상 물체를 무릎 아래 혹은 어깨 위 높이에서 1일 25회 이상 드는 경우도 응답자의 45.7%로 나타났다. 특히 명절 때는 평상시 입고상품 대비 명절세트상품까지 300~400% 상품이 몰려 부담이 가중된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홈플러스 합정점 여성 직원은 “동료들이 무거운 박스를 옮기다가 갈비뼈가 골절되고 허리디스크를 앓는 경우도 있다”며 울먹이면서 말했다.

이마트 성수점 남성 직원도 “현장에서 일하면 몸이 멀쩡한 게 이상할 정도고, 일하는 팀이 대부분 남성 사원들임에도 몸이 다 고장났다”며 “직원들이 일하면서 아프지 않게 박스에 구멍을 만들고 소포장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마트노조는 10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박스 손잡이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마트노조 관계자는 “박스에 제대로 된 손잡이만 설치돼 있어도 자세에 따라 10~39.7%의 ‘들기지수’ 경감효과를 볼 수 있다”며 즉각적인 대책으로 중량물 박스에 손잡이 구멍을 뚫을 것을 요구했다.

‘들기지수(NLE, NIOSH Lifting Equation)’란 미국산업안전보건원(NIOSH)이 개발한 것으로, 권장무계한계(RWL)를 구하고 실제 들려고 하는 중량물의 무게를 RWL로 나눠 1보다 낮도록 관리한다.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665조에 따르면, 5kg 이상의 중량물을 들어올리는 작업을 하는 경우 취급하기 곤란한 물품은 손잡이를 붙이거나 갈고리, 진공빨판 등 적절한 보조도구를 활용해야 한다고 돼 있다.

이에 따라 마트노조는 고용노동부가 마트노동자의 근골격계 질환 실태와 중량물 작업정형에 대한 즉각 점검을 실시하고, 현실에 맞는 가이드를 만들어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민정 마트노조 사무처장은 “매일같이 중량물을 취급하는 노동자들이 골병드는 문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박스에 구멍을 뚫자는 요구는 대단히 소박하고 현실적인 제안이며, 사업주들도 노동자들의 육체적 부담을 더기 위한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완 마트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곧바로 서울고용노동청에 요구안을 전달하고 면담했다. 마트노조 관계자는 “이후 중량물 위반점검과 지역별 기자회견, 근골격계 질환자 집단산재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형마트 사측은 노조의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십분 공감하지만, 그 대상이 잘못됐다고 지적한다. 박스 문제 해결은 상품 제조사 쪽에 요구하는 것이 보다 적절하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박스에 구멍을 뚫는 데 비용이 크게 들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종이 사용도 줄일 수 있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면서도 “다만, 마트노조가 이러한 문제 제기를 제조사가 아닌 마트나 노동청에 하는 것이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