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카드사 등 추석연휴 동안 일부 온라인 거래 중단

금감원, ‘추석연휴 유용한 금융정보’ 안내..장거리 운행 전 차량 무상점검서비스도 이용 가능
표ㅣ금융감독원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추석연휴동안 KB국민카드, 농협카드 등 일부 금융회사에서 온라인 거래가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다. 또 보험사는 귀성길 장거리 운행 전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감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연휴에 알아두면 유용한 금융정보’를 10일 발표했다. 전자금융서비스 중단은 금융사들의 정보시스템 전환 작업에 의한 것으로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12~15일 중 이뤄진다.

해당 금융사는 NH농협은행, NH농협카드, KB국민카드, 교보생명, KDB생명, 대신증권 등이다. 온라인 카드결제와 입·출금, 체크카드, 홈페이지, ARS 등의 서비스는 중단되나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 증권사 시세조회는 정상 운영된다.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도 KB국민카드가 체크카드 업무를 대행, 일부 서비스가 중단돼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휴기간에는 일부 금융사의 전산시스템 교체로 온라인 거래가 중단되니 예정된 금융거래는 미리 확인해놔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장거리 자동차 운행 전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받고, 각종 보험특약 사항과 교통사고 발생 때 처리 요령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흥국화재·MG손해보험·더케이손해보험 등이다. 이 서비스는 워셔액 등 각종 오일류 보충 및 점검, 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을 포함한다.

자동차보험 특약도 숙지해둬야 한다. 장거리 운행으로 제3자(형제·자매 포함)가 내 차를 운전하거나 내가 다른 사람 차를 운전할 경우에도 관련 특약을 이용하면 보험 적용이 가능하다.

다른 사람이 내 차량을 운전할 때는 단기(임시) 운전자 확대 특약, 내가 다른 사람의 차량 운전할 때는 다른 자동차 운전 담보특약을 가입하면 된다.

다만 자동차보험은 가입일 24시(자정)부터 보험사의 보상책임이 시작되므로 특약은 출발 전날까지(자정) 가입해야 보상받을 수 있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아울러 배터리 방전, 타이어 펑크 등 예상치 못한 차량 고장이 발생하면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