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 1위…역대 최고 점유율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서 점유율 42.8% 기록..모토로라 2위··화웨이 3위 차지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기별 시장조사보고서 ‘마켓모니터’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42.8%를 기록했다.

이어 모토로라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모토로라는 특히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서 강세를 보였다. 반면,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로 3위에 그쳤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삼성전자와 모토로라가 반사이익을 얻었다는 분석이다. 파브 샤르마(Parv Sharma)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모토로라가 이번 화웨이 제재로 인해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최근 중남미 지역의 주요 시장에서 화웨이의 강한 공세에 부딪혔던 삼성은 이를 극복하고 선두자리를 되찾았다”고 말했다.

LG전자와 애플은 중남미 시장에서 하락세를 타고 있다. LG전자는 브라질에서 점유율 3위를 지키고 있지만 멕시코와 콜롬비아 등 일부 지역에서는 상위 5위 내에 진입하지 못 했다. 애플의 경우 브라질, 칠레, 멕시코에서 고전하고 있다.

가격대별로 살펴보면, 저렴하거나 고가인 스마트폰 점유율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반대로 중간 가격대 스마트폰의 점유율을 상승했다. 예컨대, 99달러 이하 시장은 3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11% 하락했다. 같은 기간 300달러 이상도 판매량이 감소했다.

100달러 가격대만 유일하게 13% 성장했다.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인 가격대는 200달러 가격대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A7과 화웨이 P라이트가 가격할인 프로모션을 통해 좋은 성과를 얻었다.

티나 루(Tina Lu)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중남미 시장은 여전히 저가 스마트폰의 비중이 큰 시장으로, 199달러 이하 시장이 전체의 약 57%를 차지하고 있다”며 “하지만 소비자들이 점차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액을 늘리면서 199달러 이하 제품 점유율이 점차 줄어들고 200달러 가격대의 제품군이 늘어나고 있는데 화웨이와 모토로라가 이 부문에서 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