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권 월세는 떨어지고 용산·종로 등 도심권 월세는 올랐다”

다방 리포트, 원룸과 투·쓰리룸 매물 보증금 1000만원으로 조정해 분석
당분간 월세 부담이 적은 비강남권 선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
2019년 8월 서울시 원룸 월세. 이미지 | 다방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다방 임대 시세리포트’를 공개했다. 이 리포트는 작년 8월부터 올해 8월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원룸, 투·쓰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결과물이다.

10일 다방에 따르면 8월 서울시 평균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원룸) 월세는 지난달보다 4만 원 하락한 51만원을 이었다. 서초구는 7월보다 7% (5만원) 하락한 63만원을, 강남구와 송파구는 2% 하락한 61만원과 52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25개 구 중 15개 구가 지난달보다 월세가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였다.

전용면적 60㎡ 이하의 투·쓰리룸 평균 월세는 7월 대비 3%(2만원) 하락한 66만원으로 나타났다. 강남구는 5%(5만원) 하락한 105만원, 서초구는 2%(2만원) 떨어진 95만원을 기록해 전반적으로 강남권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서초구는 원룸 월세 7%(5만원), 투·쓰리룸 월세 2%(2만원) 하락해 서울 25개구 가운데 월세 낙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용산구, 종로구, 중구 등 도심권의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원룸 월세의 경우 지난달보다 평균 2~6% 올라 각각 53만원, 53만원, 58만원을 기록했고, 투·쓰리룸도 평균 4~5% 상승한 74만원, 79만원 105만원으로 나타났다.

대학가 원룸 월세는 서울교대와 홍익대가 57만 원으로 가장 높고, 서울대와 중앙대가 37만 원으로 월세 부담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규호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서울 전반적으로 하락 기조를 보인 가운데 서초·강남·송파 등 강남권의 하락세가 두드러진 반면, 월세 부담이 적고 교통입지가 좋은 도심권의 월세는 상승했다”며 “당분간 월세 부담이 적은 비강남권을 선호하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