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영구임대 입주민 건강증진 워크숍’ 개최

워크숍서 입주민 정신건강 관리사례공유 및 특강·토의 진행
민간 전문기관과 손잡고 심리 상담, 위험 예방 시범사업 추진
영구임대 입주민 정신건강 증진 워크숍. 사진 | 한국토지주택공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임대단지 입주민의 정신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LH는 18일 대전광역시 서구 소재 더오페라 웨딩컨벤션에서 ‘영구임대단지 입주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단지 특성에 부합하는 각종 입주민 정신건강 관리사례를 공유하고 입주민 보호를 통해 영구임대단지를 안전한 주거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LH를 비롯해 주택관리공단, 전국 영구임대단지 내 종합사회복지관 93개소에서 120여명의 담당자가 워크숍에 참석했다. 이날 ‘정신질환 증상에 대한 올바른 이해 및 대응’을 주제로 한 유제춘 을지대병원 전신건강의학과 교수의 특강을 시작으로, 단지 내 사회복지관 2곳의 모범 활동사례 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의 활동 경험 등에 대한 토의가 진행됐다.

LH는 이번에 논의된 다양한 사례 및 의견을 업무 개선에 활용하고 워크숍을 매년 정례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임대단지에서 발생하는 각종 정신건강 관련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 협력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 외에도 LH는 지역사회 내 정신질환자 등록 및 관리, 위기상황 응급개입, 치료 연계 및 상담 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시·군·구 정신건강 복지센터 34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달부터는 민간 정신건강 전문기관과 협력해 수도권 임대단지를 대상으로 정신건강 상담 및 위험 예방을 위한 시범사업도 시행한다.

LH 관계자는 “안전하고 살기 좋은 임대단지를 만들기 위해 외부 정신건강 전문기관과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전문기관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Life 라이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