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글로벌파트너 헨리우스바이오텍, 홍콩 증시 상장

이미지ㅣ앱클론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항체신약 전문기업 앱클론은 글로벌 파트너사인 중국 민영 제약 그룹 푸싱(Fosun)의 상하이 헨리우스 바이오텍이 홍콩 증시에 약 4조원의 가치로 상장돼 5000억원 수준의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25일 밝혔다.

헨리우스는 앱클론이 개발한 HER2 표적 혁신항체신약 AC101의 글로벌 판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홍콩 증시 상장 목적은 현재 개발중인 파이프라인들의 성공적인 임상수행을 위한 공적 자금을 모집하는 것으로 알려져, AC101 향후 임상 개발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앱클론은 AC101의 임상 개발에 따라 마일스톤과 판매 로열티를 수령하게 된다.

앱클론 관계자는 “AC101은 전임상연구단계에서 단독요법으로도 유방암과 위암에서 효능을 보였다”며 “특히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와 병용 투여됐을 때 탁월한 효능을 보임으로써 위암에서 퍼스트인클래스 (first-in-class)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헨리우스는 다수의 항체신약과 바이오시밀러 항체의약품들을 임상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중국식약처(NMPA)로부터 항체의약품 바이오시밀러 판매승인(리툭시맙)을 획득한 바 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