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인회의, 공동성명 채택…‘교류·협력’ 확대 약속

“양국의 보다 밝은 미래와 발전을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25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폐회식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오른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폐회식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어제(24일)부터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가 이틀 간의 일정을 마쳤다. 이번 회의에는 한일 양국 300여 명의 경제인이 참석했다.

25일 한일 양국 경제인(한국대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일본대표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들은 격동하는 국제정세 속에서도 한일의 보다 밝은 미래와 발전을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양국 경제인들은 ▲제3국 한일협업의 지속 추진 ▲한일 양국의 고용문제·인재개발 등 양국 공통과제해결 협력 ▲한일 경제·인재·문화 교류의 지속·확대 ▲차세대 네트워크·지방교류 활성화 등 한일의 우호적 인프라의 재구축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성공개최 협력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특히, 양국 경제인은 공통의 사회적 과제에 입각해, 양국 경제계가 협력하여 문제들을 해결하고, 국경없는 협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꾀하기 위해, 기탄없는 의견을 나누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양국 경제인은 한일의 호혜적인 경제 관계의 유지·발전을 위해서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경제의 상호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정치·외교 관계가 양국 기업 협력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의 대화 촉진에 의해 한일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가기 위한 적절한 조치가 강구되기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다음 제52회 한일경제인회의는 2020년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