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50S 다음 달 11일 출시..신형 듀얼 스크린 무상 제공

자급제·이동통신3사 유통..다음달 4일부터 예약구매 시작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이 국내에 출시된다.

LG전자는 다음 달 11일 LG V50S 씽큐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오픈마켓과 LG베스트샵 등 자급제와 이동통신 3사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119만 9000원이다. 신제품에는 신형 듀얼 스크린이 기본 포함된다. 기존 듀얼 스크린은 21만 9000원에 별도로 판매하고 있다.

LG전자 모델이 LG V50 ThinQ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LG전자

V50S 씽큐 예약 판매는 다음 달 4일부터 10일까지다. 예약 구매자는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 혹은 디스플레이 무상 교체 혜택(구매 후 1년 이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 구매는 이동통신사 매장이나 LG베스트샵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신제품 신형 듀얼스크린을 탑재해 사용성을 개선했다. 듀얼 스크린 전면에 2.1형 크기 알림창이 있어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과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60도 프리스탑’ 기술로 듀얼 스크린이 자유로운 각도로 고정된다.

이에 더해 화면 내 지문인식 적용으로 기존에 듀얼 스크린을 뒤로 접었을 때 지문 인식 센서를 가려 불편하던 문제점을 개선했다.

오승진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에게 실질적 혜택을 제공해 더욱 많은 고객에게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이 주는 한 차원 높은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