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47주만에 상승 전환…서울 13주째↑

한국감정원, 9월 넷째 주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0.01% 상승…서울 상승폭 확대
9월 넷째 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이미지 | 한국감정원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전국 아파트값이 지난해 10월 다섯째 주 이후로 47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13주 연속 오르고 있다.

2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넷째 주(23일 기준) 서울(0.03%→0.06%) 아파트 값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한국감정원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가운데, 추석 이후 가을철 이사수요와 추가 상승기대감으로 인기 지역의 신축아파트와 8월에 낙폭이 컸던 재건축 단지 등에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강북에서 마포구(0.11%)는 신규입주 있는 광흥창역·대흥역 위주로, 광진구(0.09%)는 정주 조건이 좋은 광장동과 개발 호재 있는 구의동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동대문구(0.07%)는 청량리 역세권 신축 위주로, 성동구(0.06%)는 금호동·왕십리 위주로, 강북구(0.05%)는 미아뉴타운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이 상승했다.

강남 11개구에서 강남구(0.10%)는 대치동, 송파구(0.10%)는 잠실·방이동, 서초구(0.07%)는 반포·잠원동, 강동구(0.07%)는 고덕동 신축과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영등포구(0.06%)는 여의도 재건축과 신길뉴타운 위주로, 양천구(0.04%)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상승했다. 지난주 보합에서 상승 전환한 것이다. 수도권(0.04%→0.05%)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폭 확대, 지방(-0.04%→-0.03%)의 낙폭은 축소됐다.

시도별로 보면 대전(0.36%)·경기(0.04%)·인천(0.03%)·울산(0.03%) 등은 상승했고 강원(-0.13%)·경남(-0.12%)·충북(-0.12%)·경북(-0.10%)·제주(-0.08%)·전북(-0.06%) 등은 하락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수도권(0.06%→0.08%) 및 서울(0.04%→0.05%) 아파트 전세가격은 상승폭 확대, 지방(-0.02%→-0.01%)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대전(0.13%)·경기(0.10%)·대구(0.09%)·서울(0.05%)·인천(0.04%) 등은 상승, 경남(-0.14%)·강원(-0.11%)·제주(-0.09%)·충북(-0.09%)·경북(-0.05%) 등은 하락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