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고객 100명 참여하는 대규모 ‘배심원단’ 운영

새로운 형태의 고객패널제도..온라인 80명·오프라인 20명으로 구성
지난 25일 본점 대강당에서 고객배심원과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첫 번째 줄 왼쪽 네 번째) 등이 발대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ㅣ신한생명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고객의 다양한 소리를 귀담아듣고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제도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100인의 고객배심원단은 민원심의회의에 고객배심원들이 직접 참여하고 의견 개진을 통해 고객 스스로 소비자보호 활동을 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고객패널제도다.

100인의 고객배심원단은 자사 고객 중 온라인 배심원 80명, 오프라인 배심원 20명으로 구성됐다.

신한생명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모집한 온라인 배심원은 민원심의위원회 심의 안건에 대해 온라인으로 사전 의견을 제출하게 된다. 오프라인 배심원은 민원심의회의에 직접 참여하며, 이들의 의견은 상정 안건 심의 때 반영된다.

신한생명은 오프라인 고객배심원, 성대규 사장과 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점 대강당에서 고객배심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성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고객배심원단제도는 고객의 생생한 소리를 경청하고 이를 주요 민원 심의에 반영해 ‘고객 가치 극대화’라는 첫 번째 경영방침을 적극 실천하기 위해 새롭게 시작한 제도”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