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모아스토리, ‘망원동 무장애 지도’ 배포

국내외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망원동…장애인 이용가능한 장소는 충분치 않은 상황
휠체어·유모차로 이용할 수 있는 59개소 발굴해 상호·업종·연락처 등 지도에 담아
망원동 무장애지도. 이미지 | 모아스토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사회적기업 모아스토리가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무장애 지도를 공개했다.

26일 모아스토리에 따르면 망원동은 국내외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장소지만 입구에 턱이 있어 휠체어로 들어가지 못하거나 내부 공간이 충분치 않아 이용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라도 장애인들은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상황이다.

모아스토리는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누구나 망원동을 이용할 수 있도록 휠체어, 유아차로 접근할 수 있는 장소에 관한 정보를 취합했다. 모아스토리는 휠체어, 유아차로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59개소를 발굴해 상호·업종·연락처 등의 정보를 지도에 담았다. 59곳 모두 문턱이 없거나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고 내부의 넓이도 적당해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이다.

강민기 모아스토리 대표는 “장애인들의 관광지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실제 여행을 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무장애 지도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제작된 무장애 지도와 영상은 모아스토리 웹사이트와 유튜브 채널(이지트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무장애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인 모아스토리는 현재까지 구로, 충무로, 연남동, 망원동 무장애 지도를 제작했다. 앞으로도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접근성이 좋은 전국 주요 관광지를 발굴해 관련 콘텐츠를 제작, 배포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