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감정원·건설사, ‘온실가스 감축 협의체’ 구축

HDC현대산업개발·코오롱글로벌·한라 등 3개 비관리업체도 참여
2020년 온실가스‧에너지 예상배출량 협약 및 자발적 감축 협의 체결식 사진. 사진 | 한국감정원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가까워지기 위해 국토교통부, 한국감정원, 주요 건설사가 손을 잡았다.

한국감정원은 국토부, 대한건설협회와 함께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 4개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와 2020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 목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HDC현대산업개발, 코오롱글로벌, 한라 등 3개 비관리업체도 참여했다.

이날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인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 4개 건설사는 2020년 2만 2535t CO2-eq를 감축하기로 확정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건설업 온실가스 감축 협의체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및 부동산 공급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의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토교통부, 건설사와 협력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업무 대행기관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의거한 온실가스‧에너지 목표 관리제는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절약 목표를 설정하고 관리하기 위한 제도로 건설업 부문은 국토부가 관장한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2016년 12월 국토부로부터 ‘건설업 온실가스‧에너지 목표 관리제 업무 대행기관’으로 지정됐다. 온실가스 배출량 조사 및 데이터 분석 업무는 한국감정원의 도시‧건축‧부동산 전문기관 역량을 활용해 이뤄진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