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에어프라이어 전용’ 피자 선보인다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3종 출시..제품 사이즈 축소·레시피 대폭 개선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슈퍼잭슨. 사진ㅣ이마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이마트가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에어프라이어 전용’ 냉동피자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약 5개월 간의 상품개발 단계를 거쳐 29일부터 전국 100여 개 점포에서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3종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슈퍼잭슨(120g*3)’이 9980원,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페퍼로니(105g*3)’와 ‘피코크 잭슨피자 에어 하와이안(115g*3)’이 각 8980원이다. 이번 제품은 기존 피코크 인기상품 ‘잭슨피자’를 에어프라이어 전용으로 개발한 것으로, 크기는 물론 레시피까지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최적화된 점이 특징이다.

우선, 사이즈를 대폭 줄였다. 잭슨피자 에어의 지름은 5.5인치(약 14cm) 수준으로 기존 잭슨피자(10.6인치, 약 27cm)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덕분에 별도의 커팅 없이 상품을 개봉 후 그대로 에어프라이어에 넣으면 된다. 에어프라이어 기준 180도에서 4~5분 가량 가열하면 조리가 완료되는 등 조리과정도 간소화했다.

레시피 역시 에어프라이어 전용 상품이라는 타이틀에 알맞게 대폭 개선했다. 먼저, 피자 표면에 바르는 올리브유 용량을 기존 잭슨피자 대비 2배로 늘렸다. 에어프라이어에 피자를 조리하게 될 경우 별도의 기름을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열풍이 가해지기 때문에 도우·토핑이 건조해지기 일쑤였다.

피코크 개발팀은 이 점에 착안해 상품을 개발하는 단계에서 올리브유 용량을 늘려 조리 테스트를 수 차례 진행했다. 그 결과 피자가 과다하게 기름지지 않으면서도 재료의 촉촉함이 살아 있으려면 올리브유 코팅량을 2배로 늘려야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도우 두께도 7% 가량 얇아졌다. 피코크 개발팀은 피자 특유의 ‘바삭한 도우 맛’을 극대화하기 위해 도우 두께를 줄여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 ‘황금 수치’인 7%를 찾아냈다. 이를 통해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는 방법을 채택한 기존 잭슨피자에 비해 한층 개선된 맛을 구현했다.

이밖에 토핑 순서에도 변화를 줬다. 페퍼로니 피자를 예로 들면 기존 잭슨피자의 경우 치즈 위에 페퍼로니를 얹는 순서로 제품을 생산했다면, 잭슨피자 에어는 페퍼로니를 먼저 얹고 그 위를 치즈를 뿌리는 식이다.

이러한 이유에 대해 이마트 관계자는 “에어프라이어 조리 특성상 내부 열풍으로 인해 토핑이 흐트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마트가 이렇듯 에어프라이어 전용 잭슨피자를 내놓게 된 것은 에어프라이어가 필수 주방가전으로 자리잡으면서 관련 식재료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가 올 상반기 매출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튀김, 치킨, 크리스피핫도그, 감자튀김 등 에어프라이어에 조리하기 적합한 상품 매출은 전년(162억원)보다 42.6% 증가한 231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가 지난 6월 선보인 에어프라이어 전용 삼겹살과 목심도 누계 판매량 1만 5000개를 돌파하는 등 순항 중에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도 피코크 베이킹 생지 3종, 피코크 콰트로 치즈 부리또 3종, 피코크 감자튀김 6종, 피코크 바삭 고기 육즙만두 2종을 선보이는 등 관련 상품 출시에 앞장서고 있다.

신경수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에어프라이어가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면서 전용 요리책, 식재료 등이 활발히 출시되고 있다”며 “에어프라이어 전용 냉동피자에 대한 잠재수요도 클 것이라고 판단해 잭슨피자 에어를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