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8K 분쟁’에 ICDM “중재·개입 안 해”

삼성·LG ‘8K 분쟁’ 이어져..ICDM, 제품 화질 적합성·등급 매기지 않아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8K 기술’ 논쟁에 대해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8K 기술’ 논쟁에 대해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ICDM은 디스플레이 업계의 최고 전문기구로 꼽히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의 한 분과다.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모여 디스플레이 성능 측정 규격을 정한 뒤 이를 업계에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30일 업계 등에 따르면 ICDM은 최근 언론 질의에 대한 답변 성명(statement)을 통해 “우리는 기업들이 IDMS 자료를 활용해 어떤 데이터를 내놓든 관련 이슈에 대해 개입·중재(mediate)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IDMS의 1.1.3 조항에 따르면 우리는 (디스플레이 화질) 측정과 관련해 ‘의무 값(compliance values)’을 정하고 있지 않다”며 “그건 (국제표준기구(ISO) 등) 다른 표준기구들의 업무”라고 강조했다.

ICDM은 측정 방식의 규격과 기준을 제시할 뿐 이를 통해 측정한 결과치를 놓고 TV 등 제품 화질의 적합성 여부를 결정하거나 등급을 매기지는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ICDM의 상위 기구인 SID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논쟁’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으며 ‘불개입’ 원칙을 견지했다.

헬게 시첸 회장은 이와 관련한 언론 질의에 “SID는 새로운 제품의 성능을 측정하기 위한 공인된 ‘글로벌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디스플레이 기술의 한계를 넘으려는 삼성과 LG의 노력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근 논쟁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이어 시첸 회장은 “200여명의 전문가가 모여 올해 예정된 개정 절차에 따라 관련 조항을 업데이트하는 중이고, 그때까지는 현행 규격이 계속 적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과 LG 두 업체의 8K 화질 논쟁은 선의의 경쟁보다는 소모전에 불과하다”며 “QLED TV와 올레드 TV는 각각의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판단은 소비자와 시장에 맡기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