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키즈 브랜드 ‘잼’ 출시…전용 스마트폰·콘텐츠 확대

애플리케이션과 키즈 스마트폰 ‘LG X2 잼’ 출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SK텔레콤이 만 12세 이하 전용 스마트폰과 콘텐츠 서비스를 강화한다.

SK텔레콤은 다음달 1일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론칭하고 관련 애플리케이션과 키즈 스마트폰 ‘LG X2 잼’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IPTV와 인공지능(AI) 스피커로 제공하는 키즈 콘텐츠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기존 ‘쿠키즈’ 브랜드는 잼으로 전환된다. SK텔레콤은 “만 12세 이하 전용 상품과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는 차원”이라며 “지난해 만 13~24세 전용 브랜드 ‘0(영)’을 출시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맞춤 혜택을 제공한 것처럼 이번에 잼으로 초등학생에게도 한발짝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키즈 브랜드 ‘잼’ 인포그래픽. 이미지 | SK텔레콤

◇ 자녀 스마트폰 이용 시간 제어..유해 콘텐츠 차단 지원

잼 애플리케이션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구분된다. 다음달 1일부터 설치 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쿠키즈’ 앱은 업데이트를 거쳐 이용하면 된다.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요일별, 시간별 등 최대 5가지 모드로 설정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잼 앱은 만 12세 이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급격히 증가하는 세태를 반영해 부모와 자녀가 소통하며 스마트폰을 유익하게 쓰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전화, 앱 마켓 결제, 인터넷 등을 사용하지 못하게 차단할 수 있다. 또한 앱과 B tv를 연동하면 자녀가 TV로 어떤 콘텐츠를 보고있는지 알 수 있다.

‘케어 기능’도 있다. 자녀가 자주 가는 지역을 ‘안심존’으로 등록해 진입과 이탈시 알림을 받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폰을 보면서 오래 걸으면 자동 알림을 주는 기능이 있다. 자녀가 있는 지역 미세먼지 정보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실시간 대화를 지원하는 ‘잼 톡’ 기능을 지원한다.

잼 앱은 자녀 1명 당 보호자 5명, 보호자 1명 당 자녀 5명까지 연동된다. 부모용 앱은 다른 이동통신사 가입자도 쓸 수 있다.

◇ 키즈 스마트폰 출시..전용 콘텐츠 탑재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인 LG X2 잼을 다음달 1일 출시한다. 출고가 20만 9000원이다. 5.45인치 화면에 후면 13MP·전면 5MP 카메라가 탑재됐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다.

이에 더해 수학 풀이 검색 앱 ‘콴다’ 이용권 1년간 지급, 네이버 전자사전 ‘오늘의 영어회화’ 콘텐츠 지원, 동영상 편집 앱 ‘키네마스터’ 프리미엄 버전 3개월 이용권 등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을 구매하면 휴대폰 케이스 2종, 강화유리필름 3장, 파우치, 꾸미기 스티커 2종을 준다. 전용 요금제 ‘ZEM플랜 스마트’에 가입하면 월 1만 9800원에 기본 데이터 500MB가 제공된다. 오후 4시부터 새벽 1시까지는 데이터가 50%만 차감된다.

◇ IPTV·AI 스피커 키즈 콘텐츠 강화..AI·AR·VR 등 신기술 기반

IPTV와 AI 스피커를 활용한 키즈 콘텐츠도 확대한다. SK텔레콤은 B tv에서 키즈 AI 서비스 ‘뽀로로톡’과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북 서비스 ‘살아있는 동화 3.0’을 선보일 예정이다. 뽀로로톡은 캐릭터와 대화하며 학습하는 서비스다.

살아있는 동화 3.0은 자녀와 부모 얼굴, 목소리를 TV 동화에 구현하는 서비스다. TV동화에서 아이 얼굴이 나오는 장면을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주요 장면’ 기능과 스마트폰으로 얼굴 사진을 찍어 TV 동화로 재생하는 ‘내 동화 자동 만들기’ 기능이 있다.

AI 스피커 ‘누구 네모(NUGU nemo)’도 ‘B tv ZEM 키즈’ 서비스로 B tv 신규 콘텐츠 총 200여 편을 제공한다. ‘살아있는 동화’ 180여 편과 음악놀이교육 프로그램 ‘플레이송스 홈’ 20여편이 추가된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키즈 고객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 올바른 ICT 사용 습관 형성을 돕고자 새 브랜드를 기획했다”며 “키즈 고객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후속 상품과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