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올린바시맵 글로벌 임상 2상 진행

이미지ㅣ파멥신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항체신약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파멥신(208340)은 올린바시맵(TTAC-0001)의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임상 2상 연구가 미국과 호주에서 개시됐다고 30일 밝혔다.

올린바시맵은 지난 2018년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희귀질환치료제(ODD)로 지정받아 임상 2상 자료만으로 판매 허가가 가능하다.

파멥신 관계자는 “임상 2상은 약물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것”이라며 “이번 임상을 통해 다양한 용량에서 올린바시맵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인지능력 개선이나 스테로이드 사용량 감소와 같은 삶의 질 개선을 포함한 효능을 탐색한다”고 말했다.

이번 임상 2상은 미국의 스탠포드 의료센터(Stanford Medical Center) 및 플로리다병원 암 연구소(Florida Hospital Cancer Institute), 호주 오스틴 헬스(Austin Health) 등 임상병원 3곳에서 36명의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임상약에 대한 평가가 보다 정확하게 이뤄지고 관리적 차원의 실수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임상 준비 과정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처음 목표하던 일정보다 임상 개시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 만큼 확실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멥신은 글로벌 빅파마 머크(MSD)와 병용투여 임상에 대한 공동임상 연구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호주에서 재발성 뇌종양·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 대상의 임상 1b상을 개시하고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