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차 ‘넥쏘’, 충전시간 25분?…인프라 한계로 보급 발목

30억원 드는 수소충전소, 하루 충전대수는 100대..일부 충전소 폐업 고려
폭발 사고에 주민 반발도 ↑..“수소차 85만대 보급목표 현실성 없어” 지적도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인프라 구축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과 폭발 사고 우려 탓에 정부의 목표인 수소 전기차 85만 대 보급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소 전기차는 보급이 확대될수록 사용자들의 불편이 늘어나게 돼 장기적인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이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블로그가 30일 (한국시간) 로이터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9월 문을 연 울산의 한 수소 충전소는 내년에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 현대차의 공장이 있는 울산에선 국내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1100대의 수소전기차(넥쏘)가 팔렸지만, 향후 수익성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정부가 막대한 운영자금을 투입하지 않으면 수소충전소는 30억원짜리 고철 덩어리에 불과하다는 것.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030년까지 현대차 넥쏘 등 수소전기차 85만대를 보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수소전기차 보급은 국내 유일한 수소전기차 제조사인 현대차와 우리 정부 모두에게 성공이 보장되지 않는 값비싼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는 게 로이터의 지적이다. 대규모 수소전기차 보급을 뒷받침할 수소충전소 구축이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로이터는 수소충전소의 폭발 우려에 따른 주민 반발을 이에 대한 첫 번째 근거로 들었다. 실제로 지난 5월 강릉의 연구용 수소탱크가 폭발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6월에는 노르웨이에서도 수소충전소의 폭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내의 시민단체들은 수소충전소 건설 반대 목소리를 키우고 있는 상황이다.

안전성 문제가 확산되자 평택시가 지난 4월 선정했던 수소충전소 운영업체 2곳은 3개월 만에 사업계획을 철회한 상태다. 지자체나 사업체의 자금 조달 난항과 충전소 부지 확보 지연이 수소전기차 보급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올해 연말까지 114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지만, 현재까지 단 29곳만 완공돼 있다.

문희상(앞줄 오른쪽부터)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9월 10일 국회에서 열린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수익성이 떨어지는 수소충전소에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점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올해 환경부는 1420억 5000만원의 수소전기차 보급 예산을 책정해 전년(298억원) 대비 664.3%나 크게 늘렸다. 이 가운데 970억원은 수소전기차 보조금으로 쓰이고, 나머지 450억원은 수소충전소 건설에 투입된다.

이에 따라 수소전기차 1대당 약 3000만원 이상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데도 올해 8월까지 국내에 판매된 넥쏘는 2145대에 불과하다. 정부의 올해 보급목표인 6000대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판매량이다. 인프라의 한계로 수소전기차의 보급이 지지부진하고, 이는 다시 수소충전소의 낮은 수익성으로 이어지는 셈이다.

또, 수소전기차의 운전자들은 수소전기차가 늘어날수록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수소전기차 1대를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분 남짓이지만, 주유소처럼 연속적으로 충전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수소충전기는 아무리 많아 봐야 하루 100대 밖에 충전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수소충전소는 1대의 충전이 끝나면 다음 운전자는 약 20분간 기다려야 한다. 수소 저장탱크 안에 충분한 압력이 채워져야 다시 수소를 공급할 수 있기 때문. 넥쏘가 많이 보급되지 않은 현재는 큰 불편이 없지만, 한 충전소에 여러 대가 몰릴 경우 운전자들의 불편은 불가피해질 수밖에 없다.

수소전기차를 충전하는 데 25분이 걸린다면 소비자 입장에선 전기차가 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수소전기차는 차량 가격이 훨씬 비싼 데다 전기차도 배터리 충전에 30분 정도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 수명을 위해 80%까지만 급속충전되기 때문에, 완충은 자택 등에 마련된 완속충전기에서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특히, 국내에서 수소충전소 1곳을 구축하는 데 소요되는 30억원은 전기차충전소의 6배 수준이다. 반면 하루에 충전할 수 있는 차량은 일반 주유소(약 1000대)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아 투자 대비 경제성이 지나치게 떨어진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85만대를 보급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구호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나라보다 자동차 시장이 3배나 더 큰 일본도 같은 기간 80만대를 보급하기로 한 만큼, 정부의 목표는 현실성이 떨어지지 않느냐는 분석이다.

1
댓글 남기기

newest oldest
박겅보

사실과 다른 기사 쓰레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