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공지능 돌봄 확대…“ICT로 주거복지 높인다”

서울 강북구·노원구 LH임대 주택 500세대 대상
LH주거복지 인프라와 SKT 인공지능 기술 결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돌봄 서비스를 노인 치매 예방과 주거 복지 서비스로 확대한다.

SK텔레콤은 1일 서울 중구 삼화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회적 기업 행복한에코폰과 함께 독거 노인과 장애인 등 총 500세대에게 ‘행복커뮤니티-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이날 밝혔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가 독거 어르신이 겪는 외로움을 달래던 친구에서 치매 예방과 복약을 지도하는 어르신 건강 지킴이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SK텔레콤과 LH공사는 강남구 LH서울지역본부에서 ‘인공지능 서비스’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백경훈 LH공사 주거복지본부장 이사·나양원 행복한에코폰 상임이사. 사진 | SK텔레콤

◇ 치매 예방 퀴즈게임 ‘두뇌톡톡’..AI 스피커로 집에서 훈련

우선 SK텔레콤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과 함께 개발한 치매 예방 서비스 ‘두뇌톡톡’을 선보인다. AI 스피커 ‘누구’와 대화하며 퀴즈를 푸는 방식이다.

“아리아, 두뇌톡톡 시작해”로 호출하고 AI 스피커가 “준비되셨으면 화이팅이라고 말씀해 주세요”라고 안내한 후 “화이팅”이라고 외치면 시작된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이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퀴즈는 총 12가지 유형이다. 개인별 퀴즈 완료 횟수와 게임 진행 일자가 통계 데이터로 관리된다.

두뇌톡톡은 현재 주요 대학병원과 전국 병·의원, 치매안심센터 등 100여 곳에서 운영되는 인지 능력 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음성 AI 서비스로 구현한 것이다.

SK텔레콤은 “독거 어르신들은 집안에서 편안하게 AI 스피커로 치매 예방 효과가 검증된 인지 훈련 프로그램을 이용하게 됐다”며 “기관과 병원을 찾아 면대면 훈련을 받는 것을 주저하는 어르신들도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로운 훈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는 소식톡톡과 건강톡톡 기능이 추가됐다. 소식톡톡은지자체와 보건소에서 발생하는 안내 메시지다. 건강톡톡은 만성질환 증상, 진단, 치료 방법과 유의사항 등을 음성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제공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다.

◇ LH와 협력해 500세대로 돌봄 영역 확대..현장 맞춤 서비스 제공

SK텔레콤은 LH공사와 강북구 번동 250세대와 노원구 중계동 250세대로 인공지능 돌봄 영역을 넓힌다. 앞서 지난 6개월 동안 전국 8개 지자체와 서비스 시범 사업을 진행해왔다.

‘인공지능 돌봄’ 특화 서비스. 이미지 | SK텔레콤

이번에 LH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현장 돌봄 매니저를 선발해 세대 방문과 상담 등 일대일 맞춤 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긴급상황 시 관리사무소와 연계해 비상상황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구임대단지 내 사회복지관에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노인전문상담사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1년 동안 시범 사업을 거친 후 결과를 분석해 LH형 서비스 모델을 개발한다. 이를 전국 임대단지로 확대하고 서비스를 고도화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사회적기업 행복한에코폰은 임대단지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보완해 나간다. 은퇴자 중심으로 구성된 LH 현장 돌봄 매니저에게 ICT기기와 케어 집중교육을 지원하고 현장 케어센터 운영 노하우를 전수한다.

◇ AI스피커 활용하니 우울감 줄어..음악 들으면 감정 풍부

SK텔레콤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이용자 709명을 대상으로 두 차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 응답한 노인들은 행복지수가 높아지고 고독감과 우울감이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AI 스피커와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취합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노인들은 외부와 접촉이 일정하거나, 잠을 자는 소등 시간이 규칙적인 생활패턴을 유지할 때 안정된 감정 상태를 보였다.

외부 접촉 빈도가 일정하지 않거나 소등시간 편차가 크면 부정적인 발화가 많아졌다. 외부 접촉 빈도가 일정한 노인들은 감정을 골고루 표현했다. 또 FLO 음원서비스를 더 많이 쓸수록 감정이 풍부해지고 표현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LH 행복커뮤니티 프로젝트 동참을 계기로 더 많은 기관, 지방정부와 협업관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독거 어르신에게 맞는 맞춤형 콘텐츠를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