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유럽 판매허가 획득…2020년 유럽 발매 예정

유럽명 ‘누시바’..파트너社 에볼루스가 EU집행위원회로부터 ‘미간주름 적응증’ 획득
대웅제약 “국산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유럽 동시 진출 쾌거”
이미지ㅣ대웅제약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대웅제약이 제조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대웅제약 (대표 전승호) 은 지난 1일 (현지 시각), 대웅제약의 독점 파트너사인 에볼루스 (Evolus )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EC)로부터 ‘누시바 (국내명 ‘나보타’)’의 유럽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EC는 ‘누시바’의 미간주름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승인했으며, 이로써 유럽연합(EU) 내 28개 국가와 노르웨이·아이슬란드·리히텐슈타인이 속한 유럽경제지역 3개국 등 유럽의 총 31개국에서 누시바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은 “이번 승인을 통해 대웅제약은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최초로 전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 동시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과 유럽은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약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누시바’의 유럽 판권은 대웅제약의 북미 및 유럽지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보유하고 있으며, 에볼루스는 2020년 현지에 제품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품목허가 승인을 받은 것은,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 유효성을 전세계적으로 입증한 결과”라며 “전세계 최대 톡신 시장인 미국과 유럽 진출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서 나보타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나아가 국내 제약사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보타’는 올해 2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한 후 5월 ‘주보(Jeuveau)’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공식 출시됐다. 지난 2018년 8월에는 캐나다 연방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품목허가 승인을 획득한 후, 올해 4분기 ‘누시바(Nuceiva)’라는 이름으로 캐나다 발매를 앞두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