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몰리스펫샵, ‘댕냥이클럽’으로 혜택 강화

전국 33개 샵에서 구매時 스탬프 적립..3·7·10번째 스탬프 적립하면 10~20% 할인쿠폰 지급
이마트 몰리스펫샵의 ‘댕냥이클럽’ 앱 화면. 사진ㅣ이마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이마트가 운영하는 몰리스펫샵이 ‘댕냥이클럽’을 론칭해 1000만명에 달하는 국내 캣맘·대디들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이마트가 운영하는 몰리스펫샵은 반려인과 캣맘·대디를 대상으로 ‘댕냥이클럽’을 론칭하고, 구매 스탬프 적립 때 할인 금액에 최대 한도가 없는 할인 쿠폰을 차등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댕냥이클럽’은 전국 33개 몰리스펫샵에서 반려용품(식품 포함)을 구매할 때마다 스탬프를 적립하고 이에 따른 혜택을 주는 새로운 멤버십 프로그램이다. ‘댕냥이’는 강아지(멍멍이)와 고양이를 함께 이르는 신조어다.

몰리스펫샵은 ‘댕냥이클럽’ 첫 가입 때 5% 할인 쿠폰을 지급하며, 이후 추가로 3·7·10번째 스탬프를 적립할 때마다 각각 10·10·20% 몰리스펫샵 할인 쿠폰을 증정하는 ‘릴레이 스탬프’ 행사를 진행한다.

스탬프는 오는 12월 31일까지 몰리스펫샵에서 2만원 이상의 반려용품(서비스·수족관·소동물품목 제외)을 구매할 때 적립된다. 할인 쿠폰 또한 오는 연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다른 일반적인 행사와는 달리 할인 쿠폰을 사용할 때 할인 금액에 최대 한도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구매 금액이 클수록 할인 금액도 비례해 커진다.

‘댕냥이클럽’은 이마트 모바일 앱에서 가입할 수 있고, 스탬프는 1일 1개 적립이 가능하다. 결제 때 이마트앱 내 모바일 포인트 카드를 스캔하면 스탬프가 자동 적립된다.

몰리스펫샵이 ‘댕냥이클럽’을 선보인 이유에 대해 이마트 관계자는 “펫산업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멤버십을 통해 고객 혜택을 강화하고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몰리스펫샵은 올바르고 선진적인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반려동물 ‘행동교정 프로그램’과 ‘장례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행동교정 프로그램’은 반려견의 양육·교육·문제행동 교정을 체계적으로 다룬다. 스타필드 하남·위례점, 이마트 성수·자양·가든5점, 파미에스테이션 몰리스펫샵 등 총 6개 점포의 몰리스펫샵에 내방해 접수할 수 있으며, 수업은 스타필드 위례점에서 진행한다.

‘장례서비스’는 몰리스펫샵과 동물장묘업체 ‘하이루 추모공원’이 협력해, 반려견·묘가 생을 마감할 때 추모할 수 있는 장례 절차를 제공한다. 스타필드 고양점, 이마트 킨텍스·풍산·파주운정점 등 총 4개 점포의 몰리스펫샵에서 판매하며, ‘하이루 추모공원’의 서비스 가격에서 1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배병빈 이마트 몰리스BM은 “국민의 25%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으며 ‘길냥이’를 돌보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등 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크다”며 “이에 고객들에게 혜택을 드리기 위해 ‘댕냥이클럽’을 선보였으며, 앞으로도 반려동물을 위한 질 높은 상품과 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