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나스호텔,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 오픈

인사동 신규 문화복합몰 ‘안녕인사동’ 내 위치..경복궁·광화문·청계천 등 방문에 최적 입지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 외관. 사진ㅣ파르나스호텔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파르나스호텔의 비즈니스호텔 브랜드 ‘나인트리’가 서울 관광의 중심지인 인사동에서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한다.

파르나스호텔은 경복궁, 인사동, 광화문, 청계천 등을 방문하기에 최적의 입지에 한국적 아름다움을 녹여낸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은 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 중 하나인 인사동길 문화의 거리와 직접 연결돼 있다. 도보 3분 거리 내에는 가장 한국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경복궁, 인사동, 조계사 등이 위치해 있다.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지역인 익선동, 삼청동, 통의동 등과도 인접해 있어 트렌디한 서울의 맛집과 놀이문화를 모두 즐길 수 있다. 인사동 최대규모의 신규 문화복합몰인 ‘안녕인사동’ 내 5층부터 14층까지 위치했으며, 301개의 객실과 올데이다이닝 레스토랑, 루프탑 바, 루프탑 가든, 미팅룸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은 인사동이 가진 상징성과 미학을 ‘리클래식(Re-Classic)’이라는 테마로 정의했다. 결국 가장 트렌디한 것은 가장 클래식한 것이라는 의미와 한국적 전통을 재해석했다는 의미를 담았다.

호텔 인테리어 곳곳에는 한국적 패턴과 소재, 색감 등을 자연스럽게 접목했다. 고객들이 호텔에 투숙하는 동안 한국적인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객실 내에서 바라본 조계사 뷰.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만족스러운 수면 환경을 제공하는 스탠다드 객실은 물론, 관광 목적으로 투숙하는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패밀리룸을 20% 이상 구성했다. 이에 자녀를 동반한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또한 3인을 위한 트리플(Triple)룸, 4인을 위한 쿼드(Quad)룸 등 방문고객을 고려한 전략적 객실 구성이 돋보인다. 호텔에서 인사동, 경복궁, 조계사 등의 한국적 뷰도 감상할 수 있다.

더불어, 관광과 쇼핑을 목적으로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동급호텔 대비 최대 규모의 셀프 라커룸을 호텔 내 배치했다. 호텔 투숙 고객은 누구나 170개 규모의 셀프 라커룸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최대 12시간까지 짐 보관을 할 수 있어 편리한 관광이 가능하다.

5층 로비에 설치돼 있는 셀프 체크인아웃 키오스크. 사진ㅣ인더뉴스 / 정재혁 기자

스마트한 호텔 투숙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셀프 체크인아웃이 가능한 키오스크(Kiosk) 역시 적용했다. 해외 고객들의 니즈가 높은 포켓 와이파이도 전 객실에 배치했다.

나인트리호텔 전 지점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시그니처 특화 서비스인 고객 커뮤니티 공간 ‘라운지 나인(Lounge 9)’과 편안한 숙면을 위한 9가지 베개 대여 서비스는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에서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김호경 나인트리호텔 호텔사업부문 부문장은 “명동에 두 곳의 나인트리호텔에 이어, 가장 주목 받는 관광지인 인사동에 세 번째 나인트리호텔을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을 계기로 국내 고객들에게 우리 호텔만의 서비스를 알리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다양하게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 상업 시설, 기업, 정부기관, 대사관 등과 인접한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 인사동은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호텔 공식 웹사이트 또는 유선으로 직접 예약한 고객을 대상으로 오픈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스탠다드룸 기준 주중 9만 9000원, 주말 11만 9000원(세금·봉사료 포함)이며 나인트리호텔 페이스 타월을 선착순 제공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31일까지 호텔로 직접 예약했을 때 이용 가능하며, 투숙은 12월 19일까지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