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아일랜드 꿈꾸는 제주도, 공공행정에 빅데이터 적극 도입

KT 콘퍼런스 발표..민관협력 스마트 관광 시스템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공공행정에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제주도가 빅데이터의 활용 방안을 설명했다. 제주도는 KT넥스알, 카카오 등 민간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자와 협력해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시티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김기홍 제주도 미래전략국 디지털융합과 과장은 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KT 빅데이터 콘퍼런스 ‘더 넥스트 레볼루션 데이(The Next Revolution Day)’에서 “민간과 공공 사이에 있는 기술적 간격을 메우는 방법은 빅데이터밖에 없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빅데이터 도입에 적극적인 지자체로 평가된다. 지난 7월에는 빅데이터 센터를 만들어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협력 체계를 구성했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KT 넥스알과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지난달에는 카카오 모바일 지도 앱인 ‘카카오맵’에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맵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 서비스’ 갈무리. 캡처 | 인더뉴스

이 서비스는 버스에 공공와이파이와 고정밀 위치정보를 추적하는 위성항법시스템(GNSS)를 설치해 구현했다. 제주도 구석구석을 다니는 버스로 이동형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을 구성한 셈이다.

버스에서 생산하는 데이터는 KT넥스알이 개발한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처리 솔루션인 ‘린스트림’으로 분석해 카카오맵에 구현된다. 버스 위치는 10cm 수준으로 나타난다. 사고 상황을 감지하거나 버스카드 데이터와 연계해 배차간격과 최적 노선을 설정하는 등 추가적인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버스와 주요 관광지에 설치된 와이파이를 활용해 관광객 이동 경로를 확보하기도 한다. 공공와이파이에 접속하려면 나이와 성별, 국적 등을 입력해야 한다. 제주도는 이 데이터를 모아 정책에 반영한다.

최근에는 20대 여성 소비가 증가하는 것을 빅데이터 분석으로 파악하고 관광 마케팅에 반영했다. 제주도 홍보 영상에 강아지를 등장시키거나 집라인 같은 액티비티 요소를 강조하는 방식으로 홍보가 이뤄진다. 김기홍 과장은 “빅데이터가 스토리라인을 만들어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간 기업과 함께하는 협업 모델 발굴과 개방형 스마트 관광 플랫폼, 스마트 대중교통 체계 구축 공로로 제주도는 지난 8월 ‘ASOCIO 스마트 시티 어워드’에서 ‘디지털 정부 기관상’을 수상했다. 오는 11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스마트 시티 어워드’에도 KT넥스알과 함께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데이터 기반 시민참여 양방향 소통 시스템도 구상하고 있다. 김기홍 과장은 “시민들이 직접 사회문제를 제안하면 전문가가 데이터를 설계해 해결하는 방식”이라며 “이 과정에서 쌓인 데이터는 외부로 공개해 활용하는 선순환 체계”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