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9월 3.1조 늘어나는데 그쳐

은행권 4조 8000억 증가..제2금융권은 1조 8000억 감소
표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3조원 수준으로 증가세가 둔화됐다.

11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9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 대출은 3조 1000억원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8월 대비 3조 4000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조3000억원 축소됐다. 9월 가계대출 증가액을 보면 2017년 6조 1000억원, 지난해 4조 4000억원, 올해 3조 1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세가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은행권은 9월 중 가계대출 규모가 4조 8000억원 증가다. 전년 동월과 전월 대비 각각 3000억원, 2조 6000억원 축소됐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4조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3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9월에 1조 8000억원 줄며 순감했다. 전년 동월과 전월 대비 각각 1조 1000억원, 9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9월 중 1조 20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9월에 9000억원 늘었지만, 제 2금융권은 신용대출이 6000억원 감소했다. 올해 들어 1~9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33조 3000억원으로 집계돼 안정화된 것으로 금융당국은 판단했다. 2017년 같은 기간 누적 가계대출은 64조 5000억원, 2018년은 50조 1000억원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9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는 은행권, 제2금융권 모두 둔화되며 안정된 모습”이라며 “특히 1~9월 가계대출 누적 증가 규모는 2017년 이후 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