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통’ 박노완 대사, 베트남 국가주석 신임장 제정

16일 공식 활동 시작 “베트남에서 제2 국가 성장동력 발굴하겠다”
박노완 주 베트남한국대사와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오른쪽). 사진=외교부

박노완(59) 신임 주 베트남 한국대사가 16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에게 신임장을 제정하고, 공식 외교활동에 들어간다.

그는 지난 14일 외교부 발령, 15일 부임에 이어 초고속 신임장 제정했다. 통상 신임장 제정에 몇 개월이 걸리는 과정을 뛰어넘는 전례가 찾아보기 힘든 제정이었다.

박 신임 대사는 외교관 생활의 절반 이상을 베트남에서만 보내 외교부 내 대표적인 ‘베트남통(通)’으로 불린다.

1990년 외무고시 24회로 외교부에 입부해 1995년 하노이 대사관 2등 서기관으로 베트남 근무를 시작했다. 이후 대사관 공사, 호치민 총영사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베트남 근무인 명실상부 ‘베트남 전문가’다.

한국외대 베트남어 학과를 졸업해 베트남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그는 2014년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베트남 외교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해 주목을 받았다.

박 대사는 아주경제에 따르면 전날 하노이한인회를 방문해 “정부에서도 가장 중시하는 곳이 베트남이라고 한다.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먼 미래까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먼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동안 북부 하노이와 남부 호치민을 중심으로 발전해왔다. 앞으로는 중부 쪽에 관심을 많이 두겠다”고 강조했다.

중부 다낭에는 올해 초 KOTRA 무역관이 문을 연 데 이어, 현재 총영사관 설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주베트남 대사는 김도현 전임 대사가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 및 갑질 혐의 등으로 지난 5월 해임된 이후 그간 공석이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