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 호텔 레스토랑에서!”…신라호텔 ‘콘티넨탈’, 단체 예약 껑충↑

콘티넨탈, 주중 저녁 회식 등 비즈니스 목적의 단체 예약 30% 증가세
회식 빈도 줄여서 호텔 레스토랑 경험하고자 하는 밀레니얼 세대에 어필
서울신라호텔 콘티넨탈 모습. 사진ㅣ호텔신라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호텔 레스토랑이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회식 장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들은 회식 빈도를 줄이더라도 ‘한번 쯤 가보고 싶었던 레스토랑’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즐기는 것을 선호한다는 분석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6일 서울신라호텔은 호텔 내 위치한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에 최근 회식을 위한 단체 예약이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전에는 단 하나뿐인 프라이빗 룸 예약이 주로 상견례나 비즈니스 목적이었다면, 최근에는 회식용 단체 예약이 늘었다는 것입니다.

호텔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회식에 1인당 3~5만원 가량을 쓴다고 봤을 때, 해당 빈도를 줄이면 10만원 대의 호텔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된다”며 밀레니얼 세대의 호텔 레스토랑 회식법을 설명했습니다.

매출도 증가했다는 분석입니다. 신라호텔이 올해 10월까지 운영 현황을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해본 결과, 주중 저녁 회식 등 비즈니스 목적의 예약이 지난해에 비해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와인 판매량의 증가세가 특히 두드려졌습니다. 호텔 측에 따르면 올해 저녁 시간대 누적 와인 판매액은 지난해 점심과 저녁시간을 합친 와인 판매액을 넘어섰습니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회식 등 단체 고객들이 와인을 곁들인 코스 요리를 즐기면서 와인 판매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콘티넨탈은 최근 미식의 계절 가을을 맞아 새로운 코스 요리를 선보였습니다. ‘블랙 트러플을 곁들인 야생 버섯 벨루테’로, 일종의 버섯 스프입니다. 점심·저녁 모든 코스에 준비됩니다.

8년째 콘티넨탈을 이끌고 있는 수장 윤준식 셰프는 “프로포즈와 상견례 장소로 이름을 알린 콘티넨탈이 최근에는 건전한 회식을 즐길 수 있는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며 “프렌치 요리가 국내 고객들의 일상에 스며들 수 있도록 콘티넨탈이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