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탁기 ‘사운드 디자인’ 화제…종료음에 맞춰 악기연주도

딱딱한 알림음 대신 슈베르트 ‘송어’ 채택..빨래 널기 불쾌감 줄여줘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최근 소셜 미디어상에는 외국인들이 세탁기 종료음에 맞춰 악기를 연구하거나 춤을 추는 영상이 화제입니다. 30초가량의 짧은 세탁 종료 멜로디에 기타와 첼로를 합주하는 광경이 익살스럽다는 반응입니다.

영상에 등장하는 세탁기는 삼성전자 제품인데요. 세탁이 끝나면 슈베르트의 ‘송어’가 차임벨로 흘러나옵니다. 한 외국인은 “세탁이 끝났을 때, 삼성 세탁기는 당신을 웃음 짓게 하는 짧은 노래를 연주한다”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해외 제조사가 만든 세탁기에서는 단순히 삑삑거리는 비프(beep)음이나 “빨래가 완료됐습니다” 같은 딱딱한 음성이 나옵니다. 그 때문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제품에서 재생되는 경쾌한 노래가 이색적으로 다가온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 세탁기 소리에 맞춰 기타를 연주하는 유튜브 동영상. 갈무리 | 인더뉴스

7일 가전 업계에 따르면 이는 청각적 사용자 인터페이스(AUI)를 구성하는 ‘사운드 디자인’의 일환입니다. 사용자가 제품을 조작할 때 출력되는 청각적 정보를 다룹니다. 이때 소리가 심미적·사용적·기능적 가치를 담고 있다면 사용자가 제품과 브랜드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긍정적으로 개선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알람음, 진동부터 배경음악까지 제품이나 브랜드와 관련된 모든 소리를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디자인합니다.

특히 제품 기능과 연관해서는 사용자에게 거슬리지 않으면서도 시각·촉각적 유저 인터페이스(UI)와 어우러져 직관적으로 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일종의 공감각적 효과를 겨냥하는 셈이죠.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때 나는 셔터 소리나 전기자동차 시동음 등이 AUI가 적용된 사례입니다.

이번에 화제가 된 삼성전자 세탁기 종료음은 사용자를 중심에 두고 고민한 결과입니다. 세탁기 끝나면 빨래를 널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상쾌한 노래로 달래줄 수 있고, 삼성전자 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도 한층 긍정적으로 만들어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종료음 외에도 세탁기가 우리에게 말을 거는 때는 많습니다. 전원을 끄고 켜거나 세탁 모드를 선택할 때, 오류가 생기거나 경고를 해야 할 때 등 다양한 소리를 담고 있습니다. 국내 가전 업체들은 국가, 성별 등 사용자의 인적 배경에 더해 음의 개수와 패턴 등 음향 측면을 고려해 소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세탁기 종료음은 가볍게 느껴질 수 있는 차이이지만 국내 업체들이 월풀 등 해외 가전 제조사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게 해준 차별점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