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스테이블 코인, 규제·리스크 모니터링 체계 구축해야”

최훈 상임위원, 7일 프랑스 파리 금융안정위원회 총회서 언급
사진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 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7일 프랑스 파리에서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가 개최됐는데요. 여기에서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은 페이스북 리브라와 같은 가상화폐(암호화폐) ‘스테이블 코인’ 에 대한 적극적인 국제공조 모니터링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최 위원은 발언을 통해 “스테이블 코인의 빠른 변화 속도와 특성에 부합하는 글로벌 리스크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연계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지역자문그룹을 통한 FSB의 외연 확대가 글로벌 금융 규제 개혁을 위한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2020년 아시아 지역자문그룹 회의 주최국으로서 핀테크 발전과 감독 방향 등을 주제로 한 워크숍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FSB 총회에서는 글로벌 금융 시스템의 취약요인 점검과 스테이블 코인 동향, FSB 지역자문그룹의 효율성 제고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는데요. FSB는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따라 금융 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활동을 하는 국제기구입니다.

스테이블 코인이란 달러·유로 등 안전자산에 가격이 연동되도록 만든 암호화폐입니다. 페이스북이 추진 중인 가상화폐 리브라가 여기에 속합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