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해 5G 가입자 150만 명 예상…점유율 확보보다 서비스 차별화할 것”

올해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마케팅·설비투자 비용 관리 나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올해 자사 5세대(5G) 이동통신 가입자가 전체 10% 수준인 1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윤경근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8일 올해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KT는 지난 4월 5G 상용화 이후 6개월 만에 100만 가입자를 확보했다”며 “내년 말에는 전체 가입자 30%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설비 투자 증가와 마케팅 출혈 경쟁으로 인한 비용 우려를 의식한 듯 KT는 점유율 경쟁보다는 서비스 차별화 등 건전한 시장경쟁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이동통신사들에게 분명한 호재이지만 마케팅 경쟁과 네트워크 상용화 비용이 주요 실적 변수로 지적되어 왔습니다.

KT 광화문 사옥.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이동통신사 수익에 직결되는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은 올해 3분기 고가 5G 요금제에 힘입어 2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5G 투자비와 상용화 초기 출혈 경쟁으로 늘어난 마케팅 비용 때문에 3분기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15.4% 감소한 상황입니다.

탑라인(매출)보다는 수익성 관리에 초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윤경근 CFO는 “비용 중심 경쟁보다는 가입자와 ARPU 확대로 수익성 개선에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점유율에 집착하지 않겠다는 말로 풀이됩니다.

현재 5G 시장은 경쟁이 안정화되는 분위기이지만, 마케팅은 상대적인 측면이 있어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가 다시 출혈 마케팅에 나설 경우 KT도 이에 말려들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윤경근 CFO는 “단말이 많아지고 5G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경쟁이 안정화될 것”이라며 “그만큼 가입자 확보 비용도 감소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캐팩스도 수익성에 영향을 주는 요소입니다. 내년에는 28GHz 주파수 대역에서 5G망 구성이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또한, 5G 단독형(SA) 상용화도 시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윤경근 CFO는 “내년도 5G 캐팩스는 음영이나 인빌딩 확대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내년도 투자계획은 현재 수립하고 있는 상황으로, 올해보다 효율적으로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