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1179억원 그쳐…전년比 70.0% 급감

매출액도 전년比 3.7% 감소..글로벌 경기둔화, 환율상승 등 경영여건 악화
사진 | 대한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대한항공은 올해 3분기 매출 3조 2830억원, 영업이익 117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대한항공의 영업이익은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0%나 급감했습니다.

14일 대한항공이 발표한 3분기 경영실적(별도 재무제표 기준)을 살펴보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했는데요. 환율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라 비용 지출이 늘면서 매출보다 영업이익의 감소 폭이 훨씬 컸습니다.

3분기 여객 수송실적과 탑승률은 동남아시아 등 대체 시장 개발 및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효과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와 1.3%씩 증가했습니다. 다만 화물 부문의 수송실적은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인한 물동량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줄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4분기에도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되지만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로 여객 부문의 수익성을 제고할 계획”이라며 “의약품과 생동물 등 고단가 화물 수요 유치, 동남아 및 남미 등 성장 시장 개척 등을 통해 화물 부문의 이익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