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7월 출시 유력?…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일정대로 준비 중”

전경련서 진행한  ‘5세대(5G) 이동통신 플러스 전략위원회’ 회의서 만나 이같이 밝혀
4월 출시 계획서 하반기로 미뤄져..美 사전예약 취소 결정..디스플레이 보완 끝나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삼성전자의 폴더플폰인 갤럭시폴드 출시가 하반기로 점쳐진 가운데,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이 출시 일정에 대해 말을 아꼈다. 갤럭시폴드는 지난 4월 미국에 이어 5월 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었지만, 디스플레이 결함으로 출시일이 미뤄졌다. 

19일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은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열린 ‘5세대(5G) 이동통신 플러스 전략위원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갤럭시폴드 출시는 공지한대로 수주내 출시일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 갤럭시폴드 출시일 계속 미뤄져…상반기→하반기 출시 전망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의 문제는 지난 4월 제기됐다. 미국 출시를 앞두고 화면의 오작동이 발생하면서 출시 전 테스트를 경험한 유저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왔다. 이후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불량 이슈 등을 정밀 분석을 진행했고, 중국에서 예정된 갤럭시폴드 공개행사를 연기했다. 

같은 달 국내에서도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미디어 행사를 열기로 했지만, 일정을 잡지 못 했다. 삼성전자는 문제 발생 6일 만에 “갤럭시폴드의 상하단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과 이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이 발견됐다”며 결함을 인정했다. 결국 미국 출시일은 연기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갤럭시폴드 예약 구매자에 보낸 이메일에서 글로벌 출시 연기 날짜를 2주로 못박았다. 이어 삼성전자는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새로운 카테고리인 갤럭시 폴드의 사용방법에 대해 고객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수주내 출시일정을 공지할 것이란 예고와 달리 갤럭시폴드 출시는 계속해서 미뤄지고 있다. 지난달 중순부터 이동통신사와 갤럭시폴드의 망연동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어 6월 출시설이 유력했지만, 상반기 출시는 물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 美 베스트바이·AT&T 갤럭시폴드 구매예약 취소

갤럭시폴드 글로벌 출시일이 지속적으로 미뤄지면서 사전예약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가전업체 베스트바이(bestbuy)는 지난 5월 갤럭시 폴드에 대한 구매 예약을 전부 취소했다. 베스트바이는 고객들에 보낸 이메일에서 “삼성이 갤럭시폴드 새로운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취소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삼성전자 역시 사전 예약자에 갤럭시 폴드 구매 유지 의사를 선택하지 않을 경우 5월 31일 자동 취소된다고 통보했다. 6월에도 구매 예약 취소는 이어지고 있다. 미국 통신사 AT&T는 이달 14일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구매예약 취소를 진행했다. 

갤럭시폴드 출시일이 계속 미뤄지면서 판매량도 당초 예상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폴드 미국 출고가는 1980달러로, 삼성전자는 올해 전세계 판매량으로 100만원대 수준으로 예상한 바 있다. 

◇ 삼성전자 사장 “출시 준비 완료..조만간 출시일정 알릴 것” 한 목소리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갤럭시폴드 출시일정에 대해 먼저 입을 뗐다. 고 사장은 지난달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제29회 호암상 시상식’ 자리에서 “갤럭시폴드 출시 일정을 몇 주 안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한 데 이어 “조만간 미디어 간담회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쪽을 담당하는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중소형사업부장)도 지난 18일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 보완을 끝내고 양산 대기 중”이라고 말해 7월 출시 유력에 힘을 보탰다. 

19일 만난 노태문 사장도 “(사전에 얘기한대로)출시 일정대로 준비되고 있다“며 “이달이 될지, 다음달이 될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