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깃발꽂기’ 지적에 “울트라콜 등 광고 부작용 해결책 찾는 중”

광고 ‘울트라콜’ 구매한 업주들 노출 빈도 높였지만 타 업주들 노출 줄어
구매력 있는 업주들, 광고로 매출 높여 다시 광고 투자…배민 “대안 모색”
배민라이더. 사진 | 배달의민족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배달의민족에서 일부 업주들이 앱 내 노출 빈도를 높이는 광고를 구매해 타 업주들의 노출 빈도를 낮추는 ‘깃발꽂기’가 문제로 지적받고 있습니다. 이에 배달의민족은 관련 방안을 모색 중입니다.

배달의민족은 ‘깃발꽂기’의 부작용을 인지하고 해결책을 찾는 중이라고 25일 밝혔습니다. 깃발꽂기는 배달의민족 업주들이 ‘울트라콜’이라는 월 정액 광고 상품을 여러 개 구매해 점포 노출 빈도를 높이는 행위를 가리키는 업주들 간의 은어입니다.

어붖가 울트라콜 광고를 구매해 지도상에 원하는 지점을 찍으면, 해당 위치에서 반경 1.5km~3km 안에 있는 이용자에게 울트라콜 구매 업주의 점포가 노출됩니다. 광고 구매력이 있는 업주들이 많은 울트라콜을 살수록 노출 빈도가 높아져 점포 매출에 영향을 미치는 것입니다.

반면 울트라콜 광고 구매 능력이 없는 업주들은 배달의민족 앱에서 노출되는 빈도가 상대적으로 줄어듭니다. 이 때문에 울트라콜을 여러 개 구매하는 ‘깃발꽂기’가 소규모 점포의 노출 기회를 낮추고, 과열 경쟁을 높인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에 배달의민족은 “상대적으로 높은 매출 효과를 얻고자 ‘울트라콜’을 구매하는 것은 업주의 선택”이지만 “일부 업소가 노출 기회를 많이 가져가며 매출을 많이 올리고, 이 금액을 다시 광고비로 쓰면서 더 많은 노출 기회를 확보하는 부작용이 일어나는 것도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어 “배민 앱상에서 같은 업소가 중복으로 보일수록 이용자는 선택을 방해받는다”며 “이는 배달의민족의 정보 신뢰성 하락을 초래하고 결국 이용자는 본인의 취향에 맞는 음식점과 메뉴를 선택할 기회를 얻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경쟁은 우아한형제들의 철학에 어긋난다는 의견도 전했습니다. “돈을 더 많이 내는 업소가 더 많은 매출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 이용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선택받는 업소가 더 많은 기회를 가져가야 한다는 게 우아한형제들의 철학”이라는 겁니다.

이어 배달의민족은 깃발꽂기 부작용을 인지하고 해결책을 찾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울트라콜 광고뿐만 아니라 배달의민족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광고 전반의 효용을 따져보는 중입니다. 또 ‘한국 외식업 중앙회’ 등 여러 단체와 지속 논의해 자영엽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 외식업 중앙회’와는 올해 2월 MOU를 체결해 광고비를 가중시킨다는 업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입찰 광고 ‘슈퍼리스트’를 폐지하기도 했습니다. 또 보다 공평한 노출을 보장하는 주문 당 과금 광고 ‘오픈리스트’ 출시했습니다.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협회’와도 소통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배달의민족은 이번 주말 프랜차이즈 협회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해 소상공인 이익을 위한 개선 방안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