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19 애뉴얼 포럼’ 개최

서울 서초구 R&D캠퍼스서 300여 명 연구자 참석한 가운데 열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삼성전자가 미래기술 연구자들이 모여 성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는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2019 애뉴얼 포럼(Annual Forum)’을 열었습니다.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하는 행사로, 연구책임자가 성과와 주요 이슈를 설명하고 참석 연구자 간 토론을 하는 자리입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반도체, 센서, 바이오, 에너지 등 소재 분야와 컴퓨팅, 멀티미디어 및 인텔리전스,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바이오 메디컬 등 ICT 창의과제 분야 연구책임자와 심사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발표와 토론은 58개 연구 과제를 두고 진행됐습니다.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R&D캠퍼스에서 김성근 삼성전자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환영사에서 김성근 삼성전자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은 “기술적으로 인접한 분야에 있는 연구자 간 토론과 아이디어 교환으로 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연구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박진홍 교수와 포스텍 최승문 교수가 대표 과제로 연구성과를 발표했습니다. 박진홍 교수는 반도체 성능 향상에 있어 장애 요인인 발열, 누설 전류 등을 해결할 3진법 반도체 기술 개발 현황과 전망을 소개했습니다. 최승문 교수는 인간 5감을 구현하는 가상 현실 기술 개발 현황을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미래기술육성센터를 통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창의과제 분야에 지난 2013년부터 10년간 총 1조 5000억 원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총 연구과제 560건에 7182억 원이 지급됐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